이재용이 보낸 추적자
사라진 권유리
운명공동체 됐다
'보쌈' / 사진 = MBN 제공
'보쌈' / 사진 = MBN 제공


'보쌈'의 권유리 추적이 시작된다.

1일 방송된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 첫 회는 흥미로운 조선시대 풍습 보쌈을 시작으로, 일생일대의 실수를 저지른 보쌈꾼 바우(정일우 분)와 하루 아침에 운명이 뒤바뀐 옹주 수경(권유리 분)의 엔딩까지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은 바우가 대북파 수장 이이첨(이재용 분)의 호위무사 태출(윤주만 분)을 맞닥뜨린 위기의 순간을 담고 있다. 검을 들고 가병들을 이끄는 그의 검은 아우라는 존재만으로도 위협적이다. 이미지만으로도 두 사람 사이에 감도는 긴장감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가운데, 이 위기가 어디에서 비롯됐는지는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2회 예고 영상을 통해 알 수 있다. 수경의 시아버지 이이첨이 사라진 그녀를 쫓기 시작한 것.

사대가 여인이 보쌈을 당한 사실조차 밖으로 새나갈까 조심스러운데, 설상가상 광해군(김태우)까지 딸이 보고 싶다며, "화인(옹주 시절 이름)에게 내일 입궐하라 하세요"라는 명을 내렸다. 이에 이이첨은 하루 안에 수경을 찾아야만 하는 상황에 추적자들을 보낼 예정. 이와 같은 위기 속에, 수경이 어디에 몸을 숨기고 있는지는 궁금증을 유발하는 포인트다.

MBN 측은 "지난 첫 방송이 악연으로 시작된 바우와 수경의 운명의 소용돌이를 알렸다면, 2일(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이들 앞에 위기가 펼쳐진다. 옹주를 보쌈했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한 바우와 그를 팽팽하게 노려보던 수경이 어떻게 함께 이 위기를 헤쳐나갈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보쌈-운명을 훔치다' 2회는 2일 밤 9시 4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