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X곽도원 케미
명문대 수석 천재 역
전역 후 복귀 활동
하이라이트 윤두준 / 사진 = 어라운드어스 제공
하이라이트 윤두준 / 사진 = 어라운드어스 제공


그룹 하이라이트(Highlight)의 윤두준이 전역 후 첫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일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윤두준이 오는 7월 첫 촬영을 앞둔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 출연을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구필수는 없다'는 인생 2막을 꿈꾸고 있는 '불꽃남자' 40대 가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타고난 천재이자 예비 스타트업인 20대 정석(윤두준 분)의 '브로맨스'를 그리는 코믹 휴먼 드라마다.

윤두준은 극 중 사교육 없이 지방에서 서울 최고의 명문대를 수석으로 입학한 전형적인 천재 정석 역을 맡았다. 정석은 대한민국에서 흙수저로 태어나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스타트업이라 믿으며 한국의 마크 저커버그를 꿈꾸는 인물이다.

가족, 주택 문제, 교육 열풍, 취업과 창업 전쟁 등 현실적이고 공감 가능한 이야기들 속 윤두준은 앞서 출연을 확정 지은 배우 곽도원과 호흡을 맞추며 세대 간 어울림을 그리는 등 유쾌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역 후 첫 드라마로 안방극장 복귀 소식을 알린 윤두준은 MBC '몽땅 내 사랑'을 시작으로 tvN '식샤를 합시다' 시리즈, MBC '퐁당퐁당 LOVE', KBS2 '라디오 로맨스'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난 2018년 출연한 '식샤를 합시다 3 : 비긴즈' 이후 약 3년 만에 '구필수는 없다'로 돌아온 윤두준이 다시 한번 펼쳐 보일 연기 변신에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한편, 윤두준은 안방극장 복귀에 앞서 그룹 하이라이트로 오는 3일 새 미니앨범 'The Blowing(더 블로잉)'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