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운명을 훔치다' 5월 1일 첫방
소녀시대 권유리, 첫 사극 도전
'보쌈' 배우 권유리./사진제공=MBN
'보쌈' 배우 권유리./사진제공=MBN


배우 권유리가 첫 사극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MBN 새 토일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이하 '보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보쌈'은 광해군 치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 20부작으로 구성됐다.

권유리는 광해군(김태우 분)과 소의 윤씨(소희정 분) 사이에서 난 옹주지만 정략결혼과 바우의 보쌈으로 인해 운명이 뒤바뀌게 되는 수경으로 분한다.

권유리는 '보쌈'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다. 그는 "수경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스펙트럼이 넓어서 감정에 공감이 많이 갔다"며 "사극은 처음이라 모든 게 낯설었다. 사극 톤이나 단어 같은 것들이 생소하게 들려서 발음하기도 어려웠는데, 촬영을 하다 보니 공간과 분장이 주는 힘 때문에 몰입하는데 도움을 많이 됐다"고 밝혔다.

캐릭터의 매력을 묻자 권유리는 "올곧은 신념과 언제 어디서든 할 말은 하는 당당함, 사람을 대하는 따뜻한 심성 등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권유리는 기대와는 다른 의상에 실망하기도 했다고. 그는 "옹주라는 말을 듣고 화려하고 예쁜 한복을 입지 않을까 했는데, 시작부터 청상과부로 시작 되서 여벌이 없더라"며 미소 지었다.

활이나 말 등을 다루는 것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을까. 권유리는 "정일우 씨가 사극 경험이 많다보니 도움을 받아서 활 쏘는 장면은 어렵지 않게 촬영했다. 말 타는 장면도 있었는데, 원래 승마를 좋아했어서 큰 무리없이 해냈다"고 말했다.

'보쌈'은 오는 5월 1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