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빈센조', 지난 2일 종영
곽동연, 바벨그룹 회장 장한서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곽동연.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곽동연.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 출연한 배우 곽동연이 취미로 했던 아이스하키가 극에 반영돼 신기했다고 알렸다.

곽동연이 지난달 29일 오전 '빈센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곽동연은 극 중 바벨그룹의 회장 장한서 역으로 열연했다. 어린 나이에 총수가 돼 죄의식 같은 건 전혀 없는 타고난 악당으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폭력도 서슴지 않는다.

곽동연은 복합적인 심리를 가진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끌어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극악무도한 빌런에서 빈센조(송중기 분) 바라기로 성장하는 과정을 능청스럽게 살려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곽동연은 "평소 작품 활동이 없을 때는 다양한 취미를 즐겨서 하는 편이다. 그게 나중에 연기할 때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테니스부터 꽃꽂이까지 여러 가지를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빈센조' 출연을 앞두고 작가님과 미팅을 가졌다. 그때 작가님께서 잘하는 거나 보여주고 싶은 게 있으면 반영을 해준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아이스하키를 좀 할 줄 안다'고 했더니 그걸 반영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걸 보면서 앞으로도 일상에서 다양한 취미를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빈센조'는 지난 2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