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5월 1일 첫방
'보쌈'./사진제공=MBN
'보쌈'./사진제공=MBN


배우 정일우가 외적인 변신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30일 MBN 새 토일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이하 '보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보쌈'은 광해군 치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 20부작으로 구성됐다.

정일우는 생계유지를 위해 노름질·도둑질·싸움질·보쌈 등 온갖 거친 일에 이골이 난 바우 역을 맡았다. 정일우는 "보쌈 이라는 소재가 이전에 다뤄지지 않았다는 게 신선했다. 권석장 감독님의 첫 사극이라는 점도 인상적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처음에는 보쌈이라는 소재가 낯설게 다가왔다는 정일우. 그는 "보쌈에 관한 자료들을 찾아봤는데 많지 않더라. 감독님이 보쌈 자루 안에 들어있는 이야기들을 잘 만들어보자고 이야기해주셔서 낯선 만큼 재밌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앞서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 '해를 품은 달', '야경꾼 일지', '해치' 등 사극물로 흥행을 거둔 바 있다. 그는 "기존에는 왕족 역할을 많이 해서 편하게 촬영했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거친 바우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어서 수염도 처음 붙이고 가발도 착용했다. 분장 시간만 2시간 넘게 걸리더라"며 "거친 외향적 모습 속에 따뜻하고 올곧은 부분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이야기 했다.

액션 연기에 대해서는 "액션으로도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이전에 해오던 섬세한 액션보다는 거친 모습을 드러낼 수 있는 터프한 액션을 하려고 했다. 막싸움 같은"이라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