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빌레라', 27일 종영
홍승희, 심덕출(박인환 분) 손녀 심은호 役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공감대 형성
"지난날에 후회하고 싶지 않다"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에서 심덕출(박인환 분)의 손녀 심은호 역으로 열연한 배우 홍승희. /서예진 기자 yejin@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에서 심덕출(박인환 분)의 손녀 심은호 역으로 열연한 배우 홍승희.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홍승희가 매 순간 만족하는 삶을 사는 어른이 되고 싶다고 했다.

홍승희가 지난 26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종영을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다.

'나빌레라'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심덕출(박인환 분)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이채록(송강 분)의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홍승희는 극 중 심덕출의 손녀 심은호 역으로 열연했다. 어릴 적부터 아빠 심성산(정해균 분)의 계획대로 살아온 인물로, 꿈도 없이 정해진 대로 공부만 하며 살아왔다. 이후 효경그룹 인턴에 합격했지만, 끝내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말았다. 그러나 끊임없는 열정으로 라디오 막내 작가로 취업하며 새로운 희망을 찾기 시작했다.

홍승희는 20대의 취업 현실을 여실히 담아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서툴지만 차근차근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공감을 전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나빌레라'는 '참된 어른'에 대해 돌이켜보게 만드는 작품이다. "단순히 나이가 많아서", "번듯한 직장을 가져서", "가진 것이 많아서" 등 장면마다 질문을 던지며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하게 만든다.

이날 홍승희는 "어떤 어른이 되기를 꿈꾸나?"라는 물음에 "매 순간 나에게 만족하는 삶을 살고 있는 어른이 되고 싶다. 그때가 되면 내가 처한 상황이 있을 텐데, 종합적으로 봤을 때 삶이 만족스러우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지난날에 대한 후회가 없는 어른이 됐으면 좋겠다. 나는 어떤 선택을 할 때 돌아보지 말자는 주의기 때문"이라며 "무언가를 결정했을 때 후회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나빌레라'는 27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