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능청 캐릭터
'무열정' 호기심자극
어떻게 변호맡았나
'로스쿨' 이천희 / 사진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제공
'로스쿨' 이천희 / 사진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제공


'로스쿨' 이천희가 유일무이 독특한 국선 변호사로 돌아왔다.

예측 불가한 쫄깃한 전개로 매 회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천희는 극 중 돈이 되는 사건이면 다 받는 국선 변호사 박근태 역을 맡았다. 국선 변호사임에도 불구하고 의뢰인 양종훈(김명민)의 변호에 있어서는 노력할 의지가 보이지 않는 근태의 無 열정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개성 넘치는 이천희 표 변호사 캐릭터가 탄생했다. 목에 두른 찜질팩부터 시종일관 무관심하고 우유부단한 태도에 어딘가 헐렁해 보이는 근태의 겉모습은 어떻게 이 사건의 변호를 맡게 됐는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이천희는 달리는 호송차 안에서는 꾸벅꾸벅 졸기만 하고, 변호보다는 의뢰인과 주변의 눈치만 보는 근태의 행동들까지 생동감 있게 전달했다. 허술해 보이면서도 인간미 가득한 캐릭터의 탄생에는 사소한 특징 하나까지 살리고자 하는 이천희의 노력이 더해져 극을 보는 재미까지 안기고 있다. 돈이 되지 않는 사건이기에 열정은 물론 의욕도 없어 보이는 근태가 종훈의 변호를 맡아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약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이천희는 공백이 느껴지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 앞에 섰다. 그동안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어온 만큼 이천희는 처음으로 도전하는 변호사 역할 마저도 미워할 수 없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마음 한편에 자리 잡았다. 이천희의 끊임없는 연기 도전은 각 캐릭터들의 성격은 물론 직업적인 특성까지 섬세하게 표현돼 매 작품 새로운 캐릭터로 우리에게 다가왔다. 표정부터 말투까지 이미 근태 캐릭터 그 자체인 이천희는 거기에 1% 정도의 의지가 가미된 눈빛으로 캐릭터의 서사를 조금씩 구축해 나아가며 매력적인 인물의 활력 넘칠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케 한다.

이천희는 '로스쿨' 속 다양한 인물들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만났다 하면 웃음 짓게 만드는 케미를 자랑하는 이천희가 종훈에게 휘말리는 듯 조금씩 스며들고 있는 가운데, 근태 캐릭터에 또 어떤 매력을 살려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로스쿨'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