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오는 30일 첫 방송
김옥빈X이준혁X임원희 출연
김옥빈 "임원희, 꼭 뵙고 싶었다"
배우 김옥빈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배우 김옥빈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배우 김옥빈이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임원희와 너무 친해지고 싶었다고 했다.

26일 오후 '다크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봉주 감독과 배우 김옥빈, 이준혁, 임원희가 참석했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 인간들, 그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더 폰'을 통해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준 김봉주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드라마 '구해줘1', '타인은 지옥이다'로 간담이 서늘한 서스펜스를 선사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담당한다.

이날 김옥빈은 임원희와의 호흡에 관해 "영화 '다찌마와 리' 때부터 팬이었다. 선배님은 아실지 모르겠지만 너무 친해지고 싶어서 주변을 맴돌았다"며 "말을 걸고 싶어서 쓸데없는 이야기도 많이 했다. 예전부터 꼭 뵙고 싶었던 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원희가 현장에 없었으면 굉장히 큰일 날 뻔했다. 작품이 어둡고 침체돼 있는데 임원희가 산소통 같은 역할을 했다"며 "나와 이준혁이 의견을 나누다가 중구난방으로 튈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임원희가 마무리를 잘 지어줬다. 다른 작품에서도 꼭 뵙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다크홀'은 오는 30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