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오는 30일 첫 방송
김옥빈X이준혁X임원희 출연
이준혁 "몸을 많이 날리는 役"
배우 이준혁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배우 이준혁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OCN 새 금토드라마 '다크홀'에 출연하는 배우 이준혁이 tvN 드라마 '비밀의 숲'과의 차별점에 관해 "말이 별로 없고 몸으로 많이 부딪친다"고 설명했다.

26일 오후 '다크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봉주 감독과 배우 김옥빈, 이준혁, 임원희가 참석했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 인간들, 그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더 폰'을 통해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준 김봉주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드라마 '구해줘1', '타인은 지옥이다'로 간담이 서늘한 서스펜스를 선사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담당한다.

이날 이준혁은 "'비밀의 숲'에서 서동재는 말이 정말 많았다. 근데 이번 작품에서는 말이 별로 없다"며 "말이 많은 게 힘들지, 몸을 많이 쓰는 게 힘들지 고민해 봤다. 아무래도 몸은 물리적으로 아프기 때문에 더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동재는 스스로 몸을 아끼고 말이 많았다. 상반된 두 캐릭터를 6개월 동안 해보니까 재밌더라"며 웃었다.

한편 '다크홀'은 오는 30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