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빌레라', 오는 27일 종영
신은정, 심성산(정해균 분) 아내 김애란 役
종영 소감 공개
배우 신은정. /사진제공=tvN
배우 신은정. /사진제공=tvN


배우 신은정이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나빌레라'는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심덕출(박인환 분)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이채록(송강 분)의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신은정은 극 중 심은호(홍승희 분)를 대학에 보낸 뒤, 자신 또한 못다 이룬 꿈을 펼치기 위해 스스로의 인생에 도전하는 김애란 역을 맡았다. 그는 가족들의 반대를 무릎쓰고 새로운 꿈에 도전하는 심덕출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해 힘을 실었다. 또 경력단절 20년 만에 심성산(정해균 분)의 회사에 복직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신은정은 일에 대한 진정성과 열의를 보이며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선을 깊은 내면 연기를 통해 밀도 높게 선보였다. 더불어 난생처음 마주한 난관 앞에 좌절하지 않고 라디오 작가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심은호의 뒤에서 묵묵히 응원을 보내는 등 딸을 향한 깊은 애정도 드러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신은정은 26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렇게 따듯하고 아름다운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감독님의 섬세한 감정 연출과 배우들에 대한 배려를 따라 촬영을 마쳤다"며 "시청자의 마음으로, 시청자들과 공감하며 드라마를 보는 내내 행복했다. 한마음으로 느끼고 감동과 찬사를 보내준 시청자들께도 무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도 열심히 촬영에 임해준 감독님과 '나빌레라' 스태프들, 선후배들 고생 많았다. 다시 좋은 작품으로 촬영장에서 더 반갑게 만나길 기대한다. 응원해주는 많은 시청자께 공감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작품으로 또 인사드리겠다"고 알렸다.

한편 '나빌레라'는 오는 27일 밤 9시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