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언더커버', 23일 첫 방송
지진희X김현주 출연
송현욱 감독 "두 사람만 한 배우 없다"
송현욱 감독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송현욱 감독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송현욱 감독이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에 출연하는 배우 지진희와 김현주의 케미를 칭찬했다.

22일 오후 '언더커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지진희, 김현주와 송현욱 감독이 참석했다.

'언더커버'는 동명의 인기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펼쳐지는 그의 외롭고 처절한 싸움을 그려낼 예정이다.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한 만큼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송 감독은 캐스팅 계기에 관해 "지진희가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대통령으로 나왔다. 그 작품을 보면서 땀나게 뛰는 역할을 주고 싶더라. 40이 넘는 나이에 물에도 빠지고, 건물도 뛰게 해주고 싶었다"며 "평범한 일상 속에서 충격적인 정체를 숨기고 사는 인물을 표현하는 데 지진희 만한 연기력을 가진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현주는 다양한 작품 속에서 천의 얼굴을 보여준 배우다. 최연수(김현주 분)가 가지고 있는 부드럽지만 카리스마 있는 인권 변호사의 모습을 다 소화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두 사람의 케미는 환상 그 자체였다. 가장 고려했던 점은 세 번째 만남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식상하다고 느낄 수 있겠더라. 그러나 20년을 넘게 산 부부처럼 보이기 위해서는 두 사람만 한 배우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언더커버'는 오는 23일 밤 11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