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3회 연속 동시간대 1위
장나라 '분노' vs 정용화 '거부'
퇴마 듀오의 첫 작전 실패할까?
'대박부동산' 3회/ 사진=KBS2 제공
'대박부동산' 3회/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정용화가 첫 합동 작전부터 해체 위기에 빠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대박부동산’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3.7% 2부 5.9%, 분당 최고 7%까지 치솟으며 또 한 번 자체최고를 경신해 3회 연속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대박부동산’ 3회에서는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동업에 나선 홍지아(장나라 분)와 오인범(정용화 분)의 삐걱대는 팀워크와 끊이지 않는 의심, 숨겨진 트라우마에 대한 에피소드가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지아는 엄마 원귀 퇴마에 실패한 뒤 영매 오인범의 동업 제안을 거부했지만, 그만큼 그의 단점을 보완해주는 영매를 찾기 힘들다는 주사장(강말금 분)의 설득에 넘어가 동업을 결정했다. 드림 오피스텔 때 빙의가 됐던 오인범이 엄마의 원혼에는 빙의되지 않은 것에 의아했던 홍지아는 “혹시 드림 오피스텔 이후 여자랑 잤어?”라는 발언으로 영매의 조건인 ‘생물학적 총각’을 확인해 오인범을 당황케 했다. 옥신각신 끝에 동업을 시작했지만 오인범과 허실장(강홍석 분)은 대박부동산 바로 앞에 있는 창화식당에서 하숙을 하며 빈틈을 노렸고, 홍지아는 주사무장을 통해 창화모(백현주 분)에게 돈 봉투를 건네며 감시를 부탁해 경계를 이어갔다.

그렇게 의심을 숨긴 홍지아와 오인범은 동업 첫 작업으로 브리티움 미술관에 깃든 원귀의 퇴마를 위해 귀신 사전답사에 나섰다. 그러나 원귀의 이름은 알지 못한 채 시간이 지체되면서 향로의 불이 꺼졌고, 원귀가 사라지자 저체온증으로 힘들어하던 홍지아는 갑자기 오인범의 손을 덥석 잡아 감짝 놀라게 했다. 이어 “이상하게 널 만지면, 아니아니 너랑 접촉하면 떨어졌던 체온이 금방 정상으로 돌아오더라고”라는 말을 건네 어리둥절해하는 오인범과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반면 귀신 사전답사를 다녀왔음에도 자신이 영매일 거라 믿지 않았던 오인범은 홍지아가 자리를 비운 사이, 대박부동산에 잠입해 삼촌의 죽음과 관련한 조사를 시작했다. 홍지아 엄마가 굿을 하다 죽었다는 소문에 의거해 그가 퇴마 때 피웠던 향로의 연기 속 환각 성분을 조사하기 위해 향로를 훔치려 했던 것. 하지만 오인범은 도리어 초자연적인 현상과 향로가 호박으로 바뀌는 것을 목격한 후 “진짜 뭐야”라며 불길함을 드러냈다.

그 사이 지문이 다 없어져 버린 탓에, 브리티움 원귀의 이름 확인이 쉽지 않아 고민에 빠졌던 홍지아는 브리티움으로 직접 찾아갔다. 대한민국 미술계 전설로 불리는 조현서(서진원 분)가 그린 ‘자화상’ 옆 ‘창밖 풍경’ 그림이 원귀가 죽었던 공간인 문래동 작업실 풍경과 비슷한 것을 알아챘다. 이에 홍지아는 조현서를 찾아가 ‘자화상’의 진짜 모델 이름을 물었고, 조현서가 모르쇠로 일관하자 망설임 없이 차 키로 그림을 훼손했다. 이어 원혼을 보고 공포에 질린 조현서에게 “원귀한테 평생 시달리다가 말라죽을래? 아니면 내가 퇴마할 수 있게 원귀 이름 댈래?”라고 싸늘한 경고를 전해 원귀의 이름을 알아냈다. 이때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오인범은 허실장을 시켜 조현서의 유령작가 김병호가 남긴 동영상을 찾아냈고, 이를 무기로 조현서와 접촉했다.

그러나 홍지아 몰래 조현서에게 사기를 쳤던 오인범은 순간적으로 원귀에 빙의돼 조현서의 목을 졸라 경찰서로 넘겨졌다. 결국 홍지아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지만, 오인범은 어린 시절 귀신들린 놈으로 불리며 피를 묻혔던 과거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그리고 오인범이 자신이 영매라는 것에 두려움이 생겼다는 걸 알게 된 홍지아는 퇴마 전 “넌 그대로 서 있다가 내가 말할 때 목걸이만 벗으면 돼. 그 다음은 내가 알아서 해”라고 오독였지만 오인범은 향로가 잦아드는 상황에서도 머뭇거려 위기를 드높였다. “시간 없다고”라고 호통치는 홍지아와 “다시는 그런 짓 하기 싫어”라고 빙의를 거부한 단호한 오인범의 대립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켰다.

‘대박부동산’ 4회는 2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