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표 청춘기록
공감+재미+감동
순수한 행복 '흐뭇'
'나빌레라' 송강 / 사진 = tvN 제공
'나빌레라' 송강 / 사진 = tvN 제공


배우 송강의 청춘 기록에는 '희로애락'이 있었다.

tvN '나빌레라'에서 스물셋 발레리노로 변신해 청춘의 꿈과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을 동시에 그려내고 있는 송강이 다채로운 감정 변화로 청춘 성장기를 완성시키고 있다.

방송 초반 현실과 꿈 사이에서 방황하는 채록(송강)에게선 화(怒)가 가득했다. 발레에 남다른 재능이 있음에도 정체되어 있는 발레 실력과 아픈 가족사로 인해 뒤늦은 슬럼프에 빠진 채록에게선 그 어떤 희망도 찾아볼 수 없었다. 때문에 갑작스레 찾아온 덕출(박인환)의 등장 역시 달갑지 않았을 터. 매사 찡그린 얼굴로 어떻게 해서든 덕출을 떼어내고자 애쓰는 채록의 모습은 힘든 현실 속 여유로움이 사라진 젊은 청춘들을 엿보게 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덕출을 통해 발레를 처음 접했을 때의 설렘과 간절함을 다시금 떠올리게 된 채록은 그동안 잊고 있었던 기쁨(喜)과 즐거움(樂)을 조금씩 되찾아갔다. 특히 발목 부상까지 극복해내며 발레리노로서 하루가 다르게 성장해나가는 그의 모습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보는 이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는가 하면, 덕출과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을 나누며 다채로운 케미까지 선사하는 채록에게선 그동안 외로웠던 시간을 보상받듯 때묻지 않은 순수한 행복감이 고스란히 전해져 흐뭇함마저 유발했다.

하지만 현실에서처럼 채록의 청춘도 마냥 행복할 수만은 없었다. 바로 자신의 발레 제자이자 인생 스승인 덕출이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덕출의 건강과 꿈 사이에서 무엇이 진정으로 덕출을 위하는 일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채록에게선 깊은 슬픔(哀)과 혼란스러움이 느껴져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특히 지난 10회에서 증세가 나날이 심해지는 덕출에게 그만 발레를 포기하라고 말하는 채록의 모습은 덕출이 어떻게 되진 않을까 하는 두려움부터 미안함, 그리고 슬픔 등 복잡한 감정이 동시에 담겨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빠르게 성장하고 변화해가는 채록의 성장기를 '희로애락'이라는 다채로운 감정선으로 그려내며 공감은 물론 재미와 감동까지 동시에 잡아내고 있는 배우 송강. 채록이라는 인물이 경험하고 느끼는 바를 깊은 눈빛과 표정으로 표현해내는 그의 모습은 캐릭터 서사에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생생한 감동까지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나빌레라'를 통해 휴먼 장르까지 훌륭히 소화하며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안방극장에 전달해 주고 있는 송강이 앞으로 남은 2회에서 어떤 이야기로 청춘 성장기에 마침표를 찍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나빌레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