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철한 캐릭터 등장
강솔B 모의법정
반전 핵심인물 예고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이수경이 '로스쿨'에서 차가운 말투와 수려한 말솜씨로 냉철한 캐릭터를 완성해내며 극에 활력을 높였다.

14일 첫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에서 이수경은 법조인 집안의 금수저이자 엘리트 강솔B 역을 맡아, '엄근진'한 면모부터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섬세하게 표현해 안방극장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극 중 이수경은 모의법정에서 변호인을 맡아 열띤 논의를 펼치는 강솔B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증인 민복기(이강지 분)가 자신의 생각을 말하자 "증인은 이의 제기를 할 수 없습니다"라며 근엄한 태도는 물론 냉철한 눈빛으로 강단 있는 캐릭터와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

이어 이수경은 모의법정 검사 서지호 역에 이다윗과 날 선 대치를 벌이며 극의 긴장감을 이끌었다. 예리한 질문으로 유도신문을 통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고, 이의 제기를 하는 서지호를 뒤로한 채 무표정으로 "이상입니다"라며 자리로 돌아가는 단호함을 보이는 등 캐릭터가 지닌 면면을 리얼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이수경은 강솔B의 도도한 아우라와 빈틈없는 이미지를 그려내 보는 이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과거 양종훈(김명민 분)의 형법 수업 시간에 버벅대는 강솔A(류혜영 분)와는 반대로 그의 질문에 막힘없이 답하는 똑 부러진 모습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한 것. 이수경은 떨림이 느껴지지 않는 단단한 어투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엘리트의 면모를 제대로 그려냈다.

특히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불안한 기색을 내비치는 강솔B의 모습은 극에 색다른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수경은 싸늘한 표정으로 노트북에 시선을 고정하면서도, 책상 밑에서 누군가에게 휴대폰 메시지를 보내는 등 수상한 행동을 펼치는 강솔B의 이면을 그려내며 반전의 핵심 인물로 활약할 것을 암시했다.

이렇듯 이수경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가 지닌 다채로운 모습을 뿜어내며 대체불가 배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탁월한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한 배우 이수경의 열연은 15일 밤 9시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 2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