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제작발표회
장나라 "완전히 새로운 느낌"
"전작과는 다른 캐릭터라 고민"
'대박부동산' 장나라/ 사진=KBS2 제공
'대박부동산' 장나라/ 사진=KBS2 제공


배우 장나라가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을 통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14일 오후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박진석 감독과 배우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돼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나라는 극 중 귀신들린 집 매매 전문 '대박부동산'의 사장이자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는다.

그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굉장히 새로웠다. 주된 캐릭터의 이야기도 연기하기 좋았지만 에피소드 형식으로 하나씩 부동산 의뢰인의 이야기가 많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아무 고민 없이 빨리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역할에 대해 "굉장히 시니컬하다. 이전까지 했던 캐릭터 보다 덜 친절하고 배려심이 없다"며 "전반적으로 새로운 느낌이다. 몸도 많이 쓰고 사람을 대하는 게 거칠다. 그런 면들이 전작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묻자 장나라는 "(실제 내 모습과) 말하는 방법이나 생각의 차이가 커서 그런 부분이 어려웠다"며 "원래 눈을 치켜 뜨는 걸 잘못한다. 살면서 째려본 적이 별로 없기 때문에 집에서 연습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 친구가 퇴마를 하다보니까 사람들이 가진 극도의 슬픔, 분노를 마주한다. 그래서 사람한테 질린 캐릭터"라며 "어두운 표정을 많이 지으려고 고민했다"고 밝혔다.

'대박부동산'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