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아직 낫서른' 종영
강민혁, 소감 공개
"즐겁고 유쾌한 촬영 현장"
배우 강민혁.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민혁.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강민혁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아직 낫서른'은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여전히 방황하고 흔들리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로맨스물이다.

강민혁은 극 중 웹툰 기획 PD이자 사랑에 서툰 나쁜 남자 이승유 역을 맡았다. 그는 15년 전 짝사랑하던 서지원(정인선 분)을 다시 만나며 사랑을 알아가는 서른의 모습을 안정적으로 표현해 호평받았다.

이와 관련해 강민혁은 14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대 후 첫 작품으로 '아직 낫서른'을 만나 행복했다. 즐겁고 유쾌한 촬영 현장에서 좋은 스태프와 배우, 감독님과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며 "나도 시청자로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아직 낫서른'이라는 제목처럼 각자의 삶에서 낯설고 서툰 일이 있어도 헤쳐나가는 자신과 우리를 되돌아볼 수 있는 작품이 됐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민혁은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에서 재벌 3세이자 17년 동안 한 여자만 바라본 순정남 정유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