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김정현 조종설 의혹
소속사 측 "흔한 연인 애정 싸움"
OCN '아일랜드' 출연 불발 될까
관계자 측 "아직 결정된 바 없다"
배우 서예지. /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 /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그가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에 무사히 출연할 수 있을까.

'아일랜드'는 남해의 아름다운 섬 제주도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물이다. 흡입력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글로벌 팬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윤인완, 양경일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이와 관련해 OCN 측은 14일 텐아시아에 "출연 불발은 사실이 아니다.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 없다"며 "대본 리딩은 물론, 첫 촬영도 시작하지 않았다. 공식 입장이 나오는 대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지난 12일 김정현이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스킨십을 거부한 이유가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당시 김정현은 제작진에게 여주인공이었던 서현과의 스킨십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으며, 13개의 스킨십 장면 중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소화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리고 이 중심에는 서예지가 있다는 것.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등을 요구했다. 이에 김정현은 작품보다는 현실 연애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예지. /텐아시아 DB
서예지. /텐아시아 DB
이로 인해 서예지의 연예계 활동에 '빨간불'이 커졌다. 그는 지난 13일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불참했다. 더불어 서예지가 과거 예능에서 펼쳤던 발언 및 행동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은 가중됐다. 결국 '아일랜드' 출연도 확정할 수 없게 됐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김정현과 확인한 결과, 드라마 관련 논란이 서예지로 인해 발생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확인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한 배우가 어떠한 의지를 가지지 않고 연기와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알렸다.

현재 서예지를 향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학교 폭력부터 스태프 갑질까지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생산되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받은 것. 과연 서예지가 데뷔 이래 최대 위기를 극복하고 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