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비하인드 공개
냉기·따뜻 오가는 매력
14일 첫 방송
'대박부동산' / 사진 = KBS 제공
'대박부동산' / 사진 = KBS 제공


'대박부동산'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담뿍 담은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연출 박진석)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이와 관련 '대박부동산'을 이끌어갈 주역 4인방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이 생생한 현장 사진을 통해 프로페셔널한 자태부터 캐릭터와는 상반되는 반전美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먼저 장나라는 '대박부동산' 사장이지만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아 냉기 넘치는 카리스마로, 이전과는 180도 다른 파격 변신에 나선다. 하지만 촬영장에서 장나라는 극중과는 다르게 항상 밝은 표정으로 한없이 따뜻한 기운을 몰고 다니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더욱이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놓지 않던 장나라는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홍지아에 혼연일체된 모습으로 열연을 펼치고, 자신의 연기를 꼼꼼하게 체크해 스태프와 동료 배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면서 귀신을 이용해 부를 축적하는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나서는 정용화는 평소 장난기 많은 성격과는 달리, 촬영 전에는 대본을 정독하며 오인범의 내면을 연구하는 등 진중한 태도를 드러내고 있다. 정용화는 매 장면을 최고의 장면으로 만들기 위해 컷 소리가 나자마자 모니터로 달려가는 열정을 보이는가 하면, 상대 배역인 장나라와도 친근하게 어울리며 인증샷을 남기는 귀염뽀짝한 막내美로 훈훈함을 안겼다.

강말금은 똑 부러진 성격에 프로페셔널한 태도와 엄친아 스펙을 갖춘, 귀따가운 내조의 여왕 '대박부동산' 사무장 주화정 역으로 팔색조 표정 열연을 펼친다. 주사무장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습과 셀프 화면 점검을 이어가고 있는 강말금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신상털기는 기본이고 필요하다면 관공서 해킹도 감행하는 천재 해커 허실장 역으로 등장하는 강홍석은 거친 외모와는 반전되는 해맑은 미소로 '해피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드라마 안에서 늘 붙어 다니는 정용화와 두터운 형제 케미를 일으킨 강홍석은 스태프들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케미 요정으로 현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제작진은 "환상의 작감배와 뜨거운 현장의 에너지가 조합된 긍정적인 시너지가 안방극장에도 고스란히 전달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장면마다 감탄이 절로 나오는 배우들의 열연과 구슬땀 흘리는 스태프들의 노력이 돋보일 '대박부동산'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박부동산'은 오는 14일 밤 9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