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연기 내공 집약된 '괴물'
마지막까지 완벽한 엔딩
'괴물' 신하균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괴물' 신하균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신하균의 또 다른 인생작이 탄생했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이다. 21년을 관통한 참혹한 실종, 살인사건의 한복판에서 소름 끼치게 차가운 괴물의 모습으로 첫 화를 열었던 신하균은 그 누구보다 따스한 인간으로 마지막 끝을 맺으며 시청자의 마음도 뜨겁게 흔들었다.

이동식(신하균)을 대신해 정철문(정규수) 서장의 죽음에 연류된 한주원(여진구)으로 최종회를 남겨놓고 또 다시 혼란에 빠트렸던 ‘괴물’은 숨가쁜 진실 추적의 끝을 향해 갔다. 주원의 희생을 누구보다 잘 아는 동식은 당장 녹취파일로 한기환(최진호)을 잡아보자는 오지화(김신록)의 말에 흔들리지 않고, “저 바보 같은 놈을 혼자 보낼 수가 없어”라며 다시 한 번 괴물몰이를 시작했다.

먼저 이창진(허성태)은 낚시터에서 정서장을 위협했던 영상으로 긴급체포했다. 21년 전 한기환을 대신해 운전했었다고 진술한 것이 부메랑이 된 것. 강진묵(이규회)이 있었던 유치장에 갇혀 미쳐버린 동식에게 언제 당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느낀 이창진은 결국 모든 것을 자백했다.

그 사이, 한주원은 정신병원에 감금되었던 박정제(최대훈)를 유재이(최성은)와 함께 구출한 후 자수를 권했다. 그러나 정제는 21년이나 늦었는데 자수는 말이 안된다며 체포로 해달라고 두 손을 내밀었다. 동식은 박정제의 진술과 이유연(문주연) 교통사고에 1차 가해자가 또 있었음을 토대로 도해원(길해연)을 압박했다. 마침내 도해원이 아들의 교통사고를 은닉하기 위해 참혹한 연쇄살인범의 실체를 알고도 모른 척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도해원은 과거 사고 현장을 지켜봤던 강진묵이 협박하자 사슴농장 열쇠를 주고 각종 사체은닉을 눈감아 줬다고 고백했다.

권검사(박지훈)도 이제 그만 썩은 동아줄을 놓으라는 한주원의 충고에 연루자들의 영장 발부를 도왔다. 주원은 한기환의 자백이 녹취되어 있는 음성파일과 제보자 본인의 신상까지 언론에 공개하며 한기환을 조여갔다. 한기환을 찾아간 주원은 자신에게 총을 겨누는 아버지에게 과거 이동식이 그랬던 것처럼 쏘라며 도발했다. 동식 역시 총을 들고 서로를 겨눈 일촉즉발의 순간, 결국 한주원의 엄호 속에 동식은 그토록 잡고 싶었던 여동생을 죽인 용의자 한기환을 체포했다. 괴물의 나락이었다.

모든 것이 끝난 후 주원은 동식에게 경찰을 그만두겠다며 미안하다고 사죄했다. 그러나 동식은 죗값은 죄지은 놈이 받는 거라며 주원을 도닥였다. 그리고는 자신을 강민정(강민아) 손가락을 유기한 죄로 체포해달라고 부탁했다. “주원아”라고 부르며 수갑을 채우지 못하는 한주원의 손을 잡아당기는 미소 띤 동식을 보며 한주원은 끝내 눈물을 쏟았다.

시간이 흘러 재판이 진행되고 하나 둘 제자리를 찾아가던 만양 멤버들이 남상배(천호진) 소장의 기일에 모였다. 강원도에서 이동식처럼 바쁘게 사람들을 찾아주며 보낸다는 주원이 이제 가야겠다고 하자 동식은 동생처럼, 동료처럼, “주원아” 따스하게 부르며 밥 잘 먹고 잠 잘 자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런 동식에게 주원은 “반말 하지 마시죠”라고 웃으며 화답했다. 처음 보는 듯한 두 사람의 미소가 ‘괴물’의 마지막이었다.

매 회 마지막 1초까지 놓칠 수 없는 반전을 선사하고, 예측불가의 미스터리로 치열하게 달려온 만큼 묵직한 감동도 놓치지 않은 최종회였다. 괴물을 잡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기를 마다하지 않았던 이동식이 자신의 죗값도 결자해지 하기 위해 한주원에게 체포를 부탁하는 장면은 짧은 순간이지만 신하균의 연기 내공이 집약된 압권 중의 압권, 괴물다운 명장면이었다.

진실을 파헤치며 고단했을 이동식의 삶이 조금은 평안해지기를 가슴조리며 기원하게 만들 정도로 신하균의 美친 존재감이 빛났던 작품 ‘괴물’은 배우 신하균의 인생작뿐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깊은 여운을 남기며 각인될 인생작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