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시지프스', 지난 8일 종영
채종협, 아이돌 지망생 출신 중국집 종업원 썬 役
배우 채종협.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배우 채종협.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배우 채종협이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시지프스'는 우리의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와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온 구원자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채종협은 극 중 중국집 종업원에서 하루아침에 로또 1등 당첨 꿈을 이뤄, 인생 역전에 성공한 썬 역을 맡았다. 그는 빛나는 열연을 펼치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채종협은 노란 염색 머리에 거친 눈빛, 팍팍한 삶에 지친 반항아 썬 그 자체로 변신했다. 이후 강서해(박신혜 분)를 만나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순수하고 귀여운 모습을 뽐내는 등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절망적인 상황에서 구원해 준 강서해를 향한 애틋한 짝사랑을 그려내며 '직진 연하남'의 모습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더불어 한태술(조승우 분)과 티격태격 케미까지 선사해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극 흐름을 환기시켰다.

이에 채종협은 "'시지프스'는 선배님들께 많이 배우고 의지하며 촬영했던 작품인 만큼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 썬으로서 보여주고 싶은 모습들이 많았지만, 그렇지 못했던 것 같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훌륭한 선배님들과 스태프들 덕분에 촬영하면서 너무 행복했다. 그동안 '시지프스'를 시청해 주고 관심 가져줘서 감사하다. 또 다른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시지프스'는 지난 8일 4.4%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