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긋난 운명' 연우진·한선화
연우진 시선 강탈한 한선화

'언더커버' 제작진 "배우들 열연, 지켜봐 달라"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언더커버' 연우진, 한선화의 어긋난 운명의 시작점이 공개됐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가 첫 방송을 앞두고 한정현(연우진 분)과 최연수(한선화 분)의 첫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사람 생애 가장 뜨겁고 눈부셨던 청춘의 한 페이지가 앞으로 써 내려갈 이야기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그의 외롭고 처절한 싸움이 시작된다. '레전드 조합'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연우진, 한선화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지진희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 역을, 김현주는 정의와 진실을 위해 살아온 인권 변호사 최연수 역을 맡았다. 아내 최연수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자, 언더커버 한정현이 위험한 미션과 함께 재소환된다. 무엇보다 연우진과 한선화가 이들의 운명적 만남을 여는 청춘 시절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격변 속, 소중한 것들을 지켜내기 위한 이들의 치열한 사투가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필 전망이다.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이날 공개된 사진 속, 한정현과 최연수의 과거 첫 만남이 기대를 뜨겁게 달군다. 이석규라는 이름과 자신의 모든 것을 지우고 새로운 신분으로 극비임무에 투입된 언더커버 한정현. 그는 투쟁과 저항의 목소리로 가득한 시위 현장에서 대학생 최연수를 처음 만나게 된다.

수많은 학생들 틈에서 지칠 줄도 모르고 목청을 높이는 최연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를 흥미롭게 지켜보는 한정현의 서늘한 눈빛도 심상치 않다. 무언가 못마땅한 표정으로 몸을 일으켜 세운 한정현,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최연수의 극명한 온도 차가 흥미를 유발한다.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사진=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스틸
이어 위태로운 분위기 속 아련한 눈빛을 주고받는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돼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한정현과 최연수의 운명을 가른 그 날 그곳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한정현, 최연수의 서사를 그리기 위해서는 두 사람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과거의 이야기가 매우 중요하다. 지진희, 김현주와의 싱크로율은 물론이고 세월을 관통하는 서사를 탄탄하게 빚어낼 연우진, 한선화의 열연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언더커버'는 '괴물'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