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리→김예림, 연기 활동 박차
"새로운 작품 합류, 열심히 하겠다"

펜타곤 홍석과 호흡, '블루버스데이' 어떨까
김예림(레드벨벳 예리)/사진=SM엔터테인먼트
김예림(레드벨벳 예리)/사진=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예리 본명 김예림으로 '블루버스데이'에 출연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7일 "김예림이 디지털드라마 '블루버스데이' 주연으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블루버스데이'는 10년 전 죽음을 택한 첫 사랑이 남긴 의문의 사진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예림은 주인공 오하린 역으로 출연한다.

오하린은 친한 친구이자 짝사랑 상대였던 '지서준'(홍석 분)을 살릴 수 있다는 희망에 망설임 없이 과거로 뛰어드는 순정적인 마음을 가진 인물로, 보여준 적 없던 김예림만의 서정적인 면모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이에 김예림은 "평소 즐겨보던 플레이리스트의 새로운 작품인 '블루버스데이'에 합류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예림은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의 '민트 컨디션'에서 홍채리 역으로 첫 연기에 도전, 통통 튀는 매력으로 호평을 받은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블루버스데이'는 올해 여름 공개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