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사진=tvN
'마인' /사진=tvN


이보영, 김서형 주연의 드라마 '마인'이 레거시 포스터를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믿고 보는 작감배(작가·감독·배우) 조합으로 드라마 팬들의 심장을 뛰게 만드는 가운데 이보영(서희수 역), 김서형(정서현 역)의 모습이 담긴 레거시 포스터를 통해 기대감에 불을 지피고 있다.

포스터 속에는 극 중 전직 톱 배우에서 효원家(가)의 둘째 며느리가 된 서희수(이보영 분)와 뼛속까지 성골 귀족인 첫째 며느리 정서현(김서형 분)이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두 사람의 당당한 눈빛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압도된다. 눈부신 쥬얼리로 치장한 모습 역시 이들이 살아온 화려한 삶을 대변한다.

그러나 이런 두 사람을 보석의 결정체 같은 빛이 뒤덮고 있어 한층 흥미를 자극한다. 마치 블루 다이아몬드 속에 갇힌 듯 가려져 있는 것. 두 사람을 빛나게 하는 보석이 도리어 스스로를 가두고 있다는 점은 더욱 의미심장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그 위에는 ‘내 삶이 빛나는 단 하나의 이유’라는 문구가 쓰였다. 이에 완벽해 보이는 두 사람이 자신들을 가린 장막을 벗겨내고 진실로 반짝이는 ‘내 삶’을 찾을 수 있을지, 이들의 진짜 ‘내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서리고 있다.

이처럼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예비 시청자들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