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고민시 스틸컷 공개
3년차 간호사 김명희 役
'오월의 청춘' 고민서./사진제공=이야기 사냥꾼
'오월의 청춘' 고민서./사진제공=이야기 사냥꾼


배우 고민시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생계형 간호사로 변신한다.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되는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고민시가 맡은 김명희 역은 3년 차 간호사로, ‘백의의 천사’보다는 ‘백의의 전사’에 가까운 씩씩함을 자랑한다. 녹록치 않은 삶을 버티게 한 꿈을 가진 그녀에게 절호의 기회가 찾아오지만, 생각지도 못한 운명과 마주한다.

첫 공개된 스틸에서는 레트로 스타일링을 완벽 소화한 고민시의 모습이 담겨있다. 올려 묶은 간호사 모자와 녹색의 유니폼이 80년대의 풍경을 떠올리게 한다. 또한 남모를 고충을 짊어지고 있는 듯 섬세한 감정을 그려나갈 표정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고민시는 맡는 배역마다 압도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수수한 매력을 드러내는 동시에 당찬 성격을 가진 김명희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기대를 모은다.

고민시는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되는 ‘오월의 청춘’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