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희 '펜하2' 종영 인터뷰
"학폭 당하니까 알겠더라"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
배우 진지희/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진지희/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진지희가 5일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학교폭력(학폭) 피해자를 연기한 소회를 털어놨다.

진지희는 5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펜트하우스2' 종영소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3일 종영한 '펜트하우스2'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 시즌1에 이어 '펜트하우스2'도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진지희는 극 중 강마리(신은경 분)의 외동딸이자 청아예고 학생 유제니 역을 맡았다. 시즌2에서 유제니는 그간의 악행을 반성하고 배로나(김현수 분)를 챙기지만 친구들이 하나 둘 등을 돌려 따돌림을 당했다.

이날 진지희는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제니의 심경 변화나 다양한 모습에 대해 시청자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저도 힘입어 더 좋은 제니를 탄생시킬 수 있었다"며 "시즌3 촬영 시작할 날짜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달라진 제니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신경쓴 점을 묻자 그는 "제니가 헤펠 키즈 중에 가장 큰 심경 변화를 겪은 아이일 것 같다. 그런 부분을 보여드리기 위해 초반의 감정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다"며 "시즌1에서 철든 모습을 연결해 보여주기 위해 헤어스타일도 중단발로 더 성숙하게 보이려고 했고 연기할 때는 세밀한 모녀간의 감정, 친구들에게 당한 고통을 어떻게 표현할지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배우 진지희/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진지희/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제니는 시즌2에서 함께 어울려 다니던 주석경, 하은별, 이민혁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 마침 학폭이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을 때 방송을 타서 더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진지희는 "작가님께서 써주신 타이밍이 딱 맞아떨어졌다. 사실 걱정도 많이 됐고 감독님께서도 어떻게 편집해 보여줘야 할지 고민을 많이 하셨다"며 "너무 잔인하게 담고 싶진 않았다. 그 순간에 제니의 감정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를 당하는 순간 만큼은 몸을 사리지 않았다. 그래야 엄마한테 고백할 때 시청자들의 공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도 "다만 그게 너무 극단적으로 해석되지 않았으면 했다. 한 사람의 감정에 초점을 맞춰서 이런 아픔이 생길 수 있고 피해자들은 말 못할 고통이 있다는 걸 전달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학교 폭력에 대해 "있어서는 안 된다. 저도 지켜보면서 안타까운 사건이 많았다"며 "내가 당하거나 한 적이 있는지 자신도 돌아보게 됐다. 연예계 뿐만 아니라 어느 자리든 있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진지희는 가해자에서 피해자로 역할이 바뀐 것을 두고 "시즌1 마지막 부분에서 배로나를 챙기는 걸 보고 변화를 눈치챘다"면서도 "내가 당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친구였던 주석경, 하은별, 이민혁에게 당해서 더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어 "시즌1에서 제니의 통통 튀는 매력과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역할이 있었기에 그걸 살리면서도 당하는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 지 많이 고민했다. 배로나의 입장이 되니까 많이 미안했다. 촬영하면서 로나에게 장난으로 '당해보니 알겠다'고 사과했다"며 "또 다른 제니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목소리 톤 변화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시즌1에서는 하이톤이었다면 조금 차분하게 바꿨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