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종영 DAY
최종회서 풀어야 할 숙제
제작진 "시즌3 문 열린다"
'펜트하우스2' 최종회/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2' 최종회/ 사진=SBS 제공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진이 최종회를 시청하기 전,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마지막 해결과제’ 세 가지를 공개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지난 12회는 순간 최고 시청률 31.5%를 기록하면서 주간 전체 드라마 1위에 등극했다. 뿐만아니라 시즌1, 2를 통틀어 자체 최고 기록을 달성해 절대강자의 위력을 발휘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오윤희(유진 분)와 심수련(이지아 분)이 만들어낸 ‘나애교 살인사건’으로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 분)가 체포되는 반전이 펼쳐졌다. 그러나 오윤희는 딸 배로나(김현수 분)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 채 심수련에게 속죄의 편지를 남기고는 한강 다리에서 사라지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매회 허를 찌르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킨 ‘펜트하우스2’가 어떠한 결말로 이르게 될지, ‘마지막 해결과제’ 세 가지를 정리했다.

◆ 최종회 해결과제 첫 번째: 오윤희의 죽음

지난 12회에서 오윤희는 ‘극단적 선택’이라는 행보로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심수련과 완벽한 공조로 천서진, 주단태의 복수를 이룬 오윤희가 자신의 집에서 짐을 정리하는 모습으로 심상치 않은 긴장감을 자아냈던 것. 이후 자취를 감췄던 오윤희는 한강 다리 위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냈고 심수련에게 “그때 난 왜 그런 선택을 했을까”라며 주체할 수 없는 욕망으로 심수련의 딸 민설아(조수민 분)를 죽음에 이르게 한 과거를 자책한 데 이어 “벌 받을게. 언니한테 할 수 있는 마지막 속죄할게. 안녕”이라는 편지를 남기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했다. 결국 한강 다리에 서있던 오윤희의 모습이 사라지면서 끝내 그는 속죄의 방법으로 죽음을 선택한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 최종회 해결과제 두 번째: 천서진X주단태, 법의 심판 받을까?

주단태의 손아귀에서 악몽 같은 나날을 보냈던 천서진은 주단태를 ‘나애교 살인사건’ 범인으로 만들자는 오윤희의 공조 제안을 수락해 주단태의 옷가지와 차 키를 건넨 데 이어, 펜트하우스 현관 복도에 진흙 발자국을 남기면서 증거를 조작했다. 그러나 주단태가 체포된 후 심수련이 살아있다는 사실과 자신을 별장으로 가게 한 것이 오윤희의 함정이었다는 사실에 경악했다. 끝내 심수련, 배로나(김현수 분)의 납치 및 감금, 폭행 혐의로 체포되고 말았다. 또한 주단태는 나애교의 진짜 정체가 심수련이었고, 자신이 2년 전 죽인 사람이 전 연인 나애교였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미친 듯이 절규했다. 더욱이 나애교를 이용해 정보를 빼냈던 정두만(유준상 분) 대표에게까지 배신을 당하면서, 과연 천서진과 주단태는 그동안 서슴없이 저질러왔던 모든 죄에 대한 벌을 받게 될지 귀추를 주목시키고 있다.

◆ 최종회 해결과제 세 번째: 심수련X로건리, 사랑 이루어질까?

시즌1에서 심수련과 로건리는 민설아의 삶을 짓밟은 사람들을 향한 복수 공조를 결의하면서 서로에게 의지하고 위로하는 모습으로 묘한 기류를 자아냈다. 그러나 시즌1 최종회에서 주단태의 음모로 심수련이 죽는 비극적인 사건이 펼쳐졌고, 로건리는 심수련을 향한 그리움을 가슴에 묻었다. 그리고 2년 후 나애교가 심수련임을 알아차린 로건리는 심수련과 감격적인 재회를 이루면서 “다시는 내 앞에서 사라지지 마요”라고 자신의 진심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최종회 예고를 통해 반지 케이스를 바라보고 있는 로건리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심수련과 로건리의 애절한 서사가 행복한 결말을 맺을 수 있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일) 그려질 최종회에는 시즌2 결말과 함께 시즌3 문을 여는 키가 곳곳에 숨겨져 있을 것”이라며 “첫 장면부터 마지막 단 한 장면까지 놓치지 말고 주목해 달라”고 귀띔했다.

‘펜트하우스2’ 최종회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