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펜트하우스2' 종영소감
"지친 상황에도 사고 없어 다행"
"시즌3까지 잘 마무리되길"
'펜트하우스2'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펜트하우스2'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배우 유진이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시즌2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 향후 그의 출연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2일 소속사 인컴퍼니는 유진의 ‘펜트하우스2’ 촬영 현장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유진은 “‘펜트하우스’에 이어 시즌2까지 큰 사랑을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시즌 1때부터 쉴 틈 없이 이어진 촬영으로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들이 지쳐있는 상황에도 사고 없이 무탈하게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이 기운을 이어받아 시즌3까지 마무리가 잘 되길 바랄 뿐이다. 시즌3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유진은 극 중 딸에게만큼은 지독한 가난을 물려주지 않고자 상류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인생을 걸고 폭주하는 오윤희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시즌1에서는 딸을 위해 살인도 마다하지 않는 비뚤어진 모성애를 선보였다면 시즌2에서는 딸을 잃은 엄마의 비통하고 애틋한 심정을 절절한 오열 연기로 그려냈다. 그런가 하면 악에 받친 절규와 함께 제대로 흑화한 악녀의 모습으로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농도 짙은 두 얼굴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더 성숙해진 연기력과 폭넓어진 감성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했다는 평이다.

사건의 키를 쥔 채 극의 중심에서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키며 극의 중심에서 활약을 펼친 유진이 ‘펜트하우스3’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펜트하우스2’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13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