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뜨강' 190개국서 방영
글로벌 OTT에 떴다
한류 콘텐츠 된 고구려 설화
'달이 뜨는 강' 포스터/ 사진=KBS2 제공
'달이 뜨는 강' 포스터/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190개국에 판매돼 방영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김소현 분) 공주와 온달(나인우 분) 장군의 순애보를 드라마로 부활시키며 호평 속에 방영 중이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은 물론, 드라마 화제성 순위 상위권을 놓치지 않으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달이 뜨는 강'이 PCCW MEDIA COMPANY 산하의 OTT 플랫폼 'VIU' 등에 판권이 판매되며 전 세계 190개국 수출, 판매를 확정 지었다. 이를 통해 현재 190개국에서 '달이 뜨는 강'이 방영중이다.

'달이 뜨는 강' 수출로 평강 공주와 온달 장군의 이야기를 전 세계인과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우리나라 전통의 이야기와 고구려 역사가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실제로도 '달이 뜨는 강'을 접한 해외 팬들은 평강, 온달의 이야기는 물론 고구려의 역사를 공부하며 이를 공유하기도 한다.

현재 '달이 뜨는 강'은 북주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평강과 온달이 그 공을 인정받고 공주와 부마로 궁에 입궁하는 모습까지 그려졌다. 이에 더욱 커져가는 평원왕(김법래 분)과 왕가의 힘을 견제하기 위한 제가회의 고원표(이해영 분)의 위협도 더 거세질 예정이다. 더욱 흥미진진하고 치열하게 전개될 '달이 뜨는 강' 앞으로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