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언더커버', 내달 23일 첫 방송
김현주, 인권 변호사 최연수 役
현장 스틸컷 공개
배우 김현주. /사진제공=(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배우 김현주. /사진제공=(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배우 김현주가 한계 없는 변신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를 통해서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기대작으로 손꼽힌다.

특히 김현주가 1년 8개월 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뜨겁다. 그는 정의와 진실을 위해 살아온 인권 변호사 최연수를 연기한다. 평생 일궈온 신념과 능력을 인정받아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면서 인생의 격변과 혼란을 맞는 인물이다.

다정한 남편 한정현(지진희 분)과 사랑스러운 두 아이가 있기에 두려움보다는 강한 의지로, 좌절보다는 꺾이지 않는 용기로 위기를 헤쳐나간다. 하지만 감춰진 충격적 진실을 마주하며 거센 폭풍우에 휩쓸리기 시작한다.

이와 관련해 '언더커버' 측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장착한 최연수에 동기화된 김현주의 스틸컷을 30일 공개했다.

사진에는 최연수의 극한의 감정변화가 담겨있다. 공수처장의 자질을 검증하는 후보자 청문회에 선 그의 다부진 눈빛과 흔들림 없는 시선이 눈길을 끈다.

이어 최연수가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다. 두 눈에 가득 고인 눈물에는 의심과 혼란의 복합적인 감정들이 뒤섞여있다. 앞선 2차 티저 영상에서 그는 한정현을 향해 "너 누구야?"라며 소리치는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누구보다 강한 신념을 가진 최연수를 이토록 뒤흔든 사건은 무엇일까.

김현주는 '언더커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한 남자의 처절하리만큼 가정을 지키려는 애절한 마음에 끌렸다. 한정현이 지키고 싶은 가정이란 무엇이며, 가족은 또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 사랑의 열정은 어디에서 오는지 극 안에 들어가 느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최연수의 무모해 보이는 의지와 신념에 존경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최연수는 강단이 있고, 약자에 대한 공감 능력이 뛰어나며, 정의감이 있는 인물이다. 구김이 없는 맑은 사람처럼 순수한 면도 있으면서, 밖에서와 달리 가족들과 있을 때는 사랑이 넘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연수를 연기하는 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정의로움이다. 최연수의 정의로움이 자기만의 신념으로 비칠 수도 있기 때문에, 고집스러움으로 보이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언더커버'는 '괴물' 후속으로 내달 23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