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제작발표회
왕지혜 "어린데도 의지돼"
함은정 "순두부 같은 왕지혜"
'속아도 꿈결' 배우 왕지혜(왼쪽부터)함은정 주아름/ 사진=KBS1 제공
'속아도 꿈결' 배우 왕지혜(왼쪽부터)함은정 주아름/ 사진=KBS1 제공


배우 왕지혜가 함께 호흡을 맞춘 함은정을 극찬했다. 29일 오후 KBS1 새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배우 최정우, 박준금, 류진, 박탐희, 임형준, 윤해영, 이태구, 왕지혜, 함은정, 주아름이 참석했다.

'속아도 꿈결'은 서로 다른 문화의 두 집안이 부모의 황혼 재혼으로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릴 예정이다.

왕지혜는 함은정에 대해 "데뷔 연차가 나보다 높은 것 같다. 어린데도 의지가 된다"며 "연예계 생활을 오래 했음에도 되게 밝고 긍정적이고, 좋은 에너지를 받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칭찬했다.

이에 함은정은 "왕지혜가 차도녀 이미지가 있었는데 직접 보니 순두부 같은 면이 있다. 배려심이 넘치셔서 편안하게 해주는 장점이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함께 호흡한 주아름을 향해 "연기를 자연스럽게 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마력이 있다. 강단 있는 언니 같은 느낌이 날 때가 있다"며 "(왕지혜와) 셋이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 부족한 점을 서로 채워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주아름은 "김정규 감독님과 두 번째 작품인데, 다른 배우들은 거의 처음 뵈어서 긴장을 많이 했다. 매 작품 신인의 마음으로 임해서 많이 떨렸다"고 털어놨다.

'속아도 꿈결'은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