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혀X나인우, 전쟁터에서 무슨 일이?
참혹한 전쟁터 속 아름다운 연인 '시선 강탈'
'달이 뜨는 강' 스틸컷./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스틸컷./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김소현과 나인우가 애틋한 포옹을 나눈다.

29일 방송되는 '달이 뜨는 강' 13회에서는 평강(김소현 분)과 온달(나인우 분)의 북주 전투가 담긴다.

이런 가운데 '달이 뜨는 강' 측이 전쟁터의 평강과 온달을 포착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참혹한 전쟁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아름다운 포옹이 이질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사진 속 평강은 쓰러진 온달을 품에 안고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런 평강을 바라보는 온달의 눈빛에도 아련한 감정이 가득 담겨있다. 이어 자신을 안은 평강을 확인한 온달은 그제야 편안히 눈을 감아 뭉클함을 자아낸다.

앞서 평강과 온달은 평강의 어머니 연왕후(김소현 분)가 물려준 청옥 목걸이를 나눠 가지며 생사를 함께할 것을 다짐했다. 그런 두 사람이 죽음이 도사리는 전쟁터에 나가게 됐다. 이에 두 사람이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달이 뜨는 강' 측은 "평강과 온달이 출전하는 북주 전투는 고구려의 정세에도 중요한 전투지만, 두 사람의 감정선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며 "김소현과 나인우는 거친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 모두를 소화해야 했음에도 최고의 연기로 이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소현과 나인우의 전쟁터 포옹은 2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달이 뜨는 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