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닉쿤-황찬성./ 사진제공=JYP
'빈센조' 닉쿤-황찬성./ 사진제공=JYP


2PM 닉쿤과 황찬성이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카메오로 활약하며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닉쿤과 황찬성은 지난 28일 방송된 '빈센조' 12화에서 옥택연(장준우 역)이 보는 TV 드라마 '똥개와 승냥이의 시간' 속 '가짜'와 '진짜'를 겨루는 인물로 깜짝 등장해 존재감을 발산했다.

황찬성은 닉쿤을 향해 "너만 죽으면 내가 진짜 김진민이 되는 거지"라고 위협했고, 닉쿤이 "네 맘대로 되지 않을걸"이라 반문하자 결국 총을 겨눴다. 이내 황찬성이 닉쿤을 쏘고 "이미 내 마음대로 돼버렸는걸"이라며 승리감에 취해 웃음을 날리는 장면이 나오자, 동생 곽동연(장한서 역)을 바벨그룹의 가짜 회장으로 내세운 진짜 보스 옥택연이 발끈했다.

두 사람은 '빈센조' 최종 빌런인 장준우의 화를 돋우며 짜릿한 통쾌함을 안겼고 짧은 순간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또 맛깔나는 액션과 천연덕스러운 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높였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이 같은 관심에 힘입어 12화 방영 이후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2장을 공개했다. 서로 다른 느낌의 블랙 의상을 입은 닉쿤과 황찬성은 무심한 듯 시크한 눈빛과 어둠을 환하게 밝히는 비주얼로 시선을 붙잡았다.

옥택연과의 인연으로 '빈센조'에 특별 출연한 이들은 앞으로도 연기 활동을 지속하며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닉쿤은 지난해 11월 할리우드 영화 '홍콩 러브 스토리'의 캐스팅 소식을 알렸고, '007 어나더 데이', '게이샤의 추억' 등에 출연한 중화권 유명 원로배우 증강(Kenneth Tsang)과 영화 '빅쇼트', 넷플릭스 드라마 '얼터드 카본'에서 활약한 배우 바이런 만(Byron Mann) 등 세계적인 연기자들과 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