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서 마주한 신하균X여진구
천호진 죽음이 불러온 거센 후폭풍
'괴물' 스틸컷./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괴물' 스틸컷./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신하균, 여진구가 새로운 판을 짠다.

‘괴물’ 측은 25일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의 결연하고도 뜨거운 눈빛 교환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남상배(천호진 분)의 죽음으로 같은 아픔을 공유하게 된 두 남자, 결정적 터닝 포인트를 맞은 이들의 공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연쇄살인범 강진묵(이규회 분)에 이어 남상배까지 의문의 죽음을 당했다. 그의 죽음을 막지 못한 이동식과 한주원은 처절하게 무너져 내렸고, 진실은 다시 깊은 어둠 속으로 가라앉았다. 진실은 감추려는 자, 사람들 틈에 숨어 이들을 노리고 있는 괴물은 과연 누구일까.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장례식장에서 마주한 이동식과 한주원의 달라진 분위기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서로를 향한 눈빛엔 결연함마저 스친다. 홀로 호숫가를 찾은 이동식의 위태로운 모습도 담겼다. 슬픔과 고통이 뒤섞인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이동식. 그 시선 끝에 한주원이 서 있다. 이동식을 가만히 응시하는 그의 얼굴도 복잡하기는 마찬가지. 이어진 사진 속 나란히 어디론가 향하는 두 사람. 차갑게 내려앉은 얼굴은 이들에게 찾아온 심상치 않은 변화를 예고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한주원이 이동식에 공조를 제안한다. 괴물을 잡기 위해 법과 원칙을 깨부수며 달려왔던 두 남자, 계속되는 비극을 끝내기 위해 다시 괴물이 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괴물’ 제작진은 “슬픔과 고통을 딛고 일어선 이동식과 한주원의 공조는 한층 날카로워진다. 이들이 괴물을 낚기 위해 이번에는 어떤 판을 설계하고 움직일지 지켜봐 달라”며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비밀도 드러나며 또 다른 반전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괴물’ 11회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