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X박신혜가 꼽은 명장면 '약속의 바다'
오늘(24일) 11회서 공개
"멜로 지수 폭발한다"
'시지프스' 스틸컷./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시지프스' 스틸컷./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조승우와 박신혜가 꼽은 명장면이 오늘(24일) 공개된다.

지난 달 진행됐던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 제작발표회에서 조승우는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 “바닷가 씬”을 꼽은 바 있다. 박신혜 역시 “해당 장면이 중반부에 나온다. 궁금하다면 한 회도 빠지지 않고 쭉 지켜봐 달라”고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리고 그 기다림이 마침내 결실을 맺는다. 24일 바닷가 장면이 공개되기 때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만봐도 왜 이 장면이 배우들에게 가장 인상 깊게 남았는지 여실히 알 수 있다. 윤슬이 부드럽게 반짝이는 바다를 배경으로 포착된 한태술(조승우 분)과 강서해(박신혜 분)의 투샷은 마치 멜로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황홀경에 도취되는 찰나,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애틋한 눈빛은 멜로지수를 폭발시키며 마음을 아리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 단백질을 분해하는 ‘FOS 주사’를 맞은 서해는 소멸 직전의 위기에 놓였다. 시그마(김병철 분)와 함께 선발대로 미래에서 건너온 아시아마트 박사장(성동일 분)에 따르면 그녀는 서서히 없어지고 있었고, 이틀 후면 아예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다. 태술이 위험을 무릅쓰고 그 주사약을 만들었다는 아그네스 김(정혜인 분)을 찾아간 이유였다.

지난 방송 이후 공개된 예고영상을 보니 태술이 서해를 원상태로 돌려놓을 방법을 찾은 듯하다. 어떤 이유인지 아그네스가 “저 애의 과거, 거기서 저 애를 찾아”라는 방법을 일러준 것. 이어 “실패하면 너도 영영 못 돌아올 거야”라고 덧붙였다. 이에 결코 쉬운 방법은 아닌 것으로 예측되지만, 태술은 서해를 잃지 않기 위해서라면 제 아무리 위험하다고 한들 마다하지 않을 예정이다.

제작진은 “바닷가 장면은 배우들이 명장면으로 꼽을 정도로 아주 인상적인 장면이다. 한 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이날 한태술과 강서해의 멜로가 한층 더 절절해진다”며 “보기만 해도 애틋하고 가슴 아픈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마음이 담긴 이 장면은 두고두고 리플레이하게 될 명장면이 될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시지프스’ 11회는 2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