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신도현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치명적인 로맨스 본격 출격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왼쪽), 박보영/ 사진=tvN 제공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왼쪽), 박보영/ 사진=tvN 제공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배우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신도현을 비롯해 첫 리딩부터 시너지를 폭발시킨 배우들의 만남이 벌써부터 기대를 끌어올린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탁월한 필력을 인정받은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대본리딩 현장에는 권영일 감독과 임메아리 작가를 비롯해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신도현, 우희진, SF9 다원, 정지소, 이승준, 송주희, 최소윤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해 호흡을 맞췄다.

대본 리딩에 앞서 권영일 감독은 “저희 작품 같이 해주신 배우,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에너지 넘치는 현장 분위기 잘 만들어보겠다”며 인사했다. 임메아리 작가 또한 “열심히 하겠다”고 했고, 이에 전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힘찬 박수와 환호로 애정을 쏟아냈다.

‘탁동경’ 역의 박보영은 “함께 하게 돼 너무 기쁘다. 누가 되지 않게 최선을 다해 하겠다. 하는 시간 내내 행복하고 즐거운 작업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본격적으로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박보영은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뿜어내는 한편, 뜻밖의 운명을 맞이해 변화해가는 동경의 감정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표현해 현장의 모든 이들을 빠져들게 했다.

‘멸망’ 역을 맡은 서인국은 “함께 호흡하면서 보고 많이 배우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서인국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인 멸망 캐릭터에 녹아 들어 현장을 단숨에 압도했다. 특히 대사 사이사이의 호흡, 말투의 변주로 능청스러움과 서늘함을 오가는 매력을 뿜어내 극중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박보영과 서인국은 첫 리딩임에도 찰진 티키타카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는 후문이어서 두 사람의 로맨스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수혁과 신도현은 웹소설 편집팀장 ‘차주익’과 웹소설 작가 ‘나지나’ 캐릭터를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소화해낸 동시에 동경, 멸망과는 또 다른 달콤한 설렘을 전파해 심장을 떨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우희진, 다원, 정지소, 이승준, 송주희, 최소윤 등 자신의 배역에 동화된 배우들은 찰진 연기력과 호흡으로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키며 극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제작진은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즐겁고 몰입도 높은 대본리딩이었다.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신도현을 비롯한 출연진들의 호흡과 시너지를 확인했다”면서 “심장 찌릿한 설렘을 선사할 새로운 판타지 로맨스로 곧 찾아 뵙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올 상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