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빌레라', 지난 22일 첫 방송
홍승희, 사회초년생 심은호 役
첫 등장부터 눈도장 '쾅'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방송화면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방송화면


배우 홍승희가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의 첫 등장부터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나빌레라'에서 홍승희는 심덕출(박인환 분)의 손녀이자 사회초년생 심은호로 나왔다.

극 중 심은호는 안 다녀본 학원이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살아온 모범생이지만, 도저히 끝날 기미가 안 보이는 아버지 심성산(정해균 분)의 계획에 지친 인물이다. 그는 발레라는 확고한 꿈을 향해 도약하는 이채록(송강 분)을 만나 진짜 행복을 찾아간다.

이날 방송에는 심덕출의 칠순을 축하하기 위해 온 가족이 모였다. 이런 가운데 형제들 간의 돈 문제가 화두에 오르며 분위기가 싸늘해졌다. "은호 취직했다면서? 그 어렵다는 대기업에 한 번에 척 붙었네?"라는 변영일(정희태 분)의 물음에 심은호는 내심 자랑스럽지만 겸손하게 "아직 인턴인데요. 뭐"라고 답했다.

이어 심은호는 정직원이 되기 위한 인턴 실습에서 긴장감에 바짝 굳은 사회초년생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바쁘게 돌아가는 매장 안에서 메뉴 추천을 요청하는 손님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에 이채록은 불쑥 끼어들어 능숙하게 메뉴 설명을 펼쳤다. 이 모습을 본 매니저는 심은호에게 다가와 "준비도 안 됐는데 손님을 응대하면 어쩌자는 겁니까"라며 면박을 줬다.

인턴 첫날부터 난관에 봉착한 심은호가 앞으로 펼칠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이처럼 홍승희는 안정적이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첫 회부터 매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그는 사회초년생이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스토리 속에서 정직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심은호의 모습으로 현실적인 공감을 끌어낼 전망이다.

한편 '나빌레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