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빌레라' 송강 /사진=tvN
'나빌레라' 송강 /사진=tvN


'나빌레라'에 출연한 배우 송강이 심쿵 발레리노로 돌아왔다.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가 지난 22일 첫 방송한 가운데,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송강의 연기 변신에 눈길이 모이고 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이다. 극 중 ‘채록’ 역을 맡은 송강은 캐스팅 당시부터 높은 싱크로율로 화제를 모았던 바, 첫 방송 공개 이후 기대 이상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나빌레라’ 1화에서 그는 숨죽이게 만드는 심쿵 비주얼부터 청춘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현실 연기로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첫 시작부터 채록은 발레에 뛰어난 재능이 있음에도 녹록지 않은 현실에 주춤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국립 발레단 오디션을 앞두고 있으면서도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가 하면, 납골당에 안치되어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가 오디션 당일이 아버지 출소일이라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채록에게 말 못 할 과거사가 있음을 짐작케했다. 뿐만 아니라 갑작스럽게 찾아온 고등학교 동창 호범(김권)에게 “네가 잘 살면 안 되지 않냐?”라는 말을 듣는 채록의 모습 역시 그의 과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더불어 박인환과 송강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은 앞으로 그들이 선보일 색다른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발레 스튜디오에 찾아와 대뜸 발레가 배우고 싶다는 덕출(박인환)을 황당하게 바라보던 채록은 본인이 직접 가르쳐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서는 펄쩍 뛰는 모습을 보여 다음 화에서 그려질 티격태격 케미를 예고했다.

이처럼 ‘나빌레라’를 통해 완벽한 비주얼부터 이색 케미, 그리고 공감을 이끌어내는 성장 스토리까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을 예고한 배우 송강. 따스한 봄, 안방극장을 물들일 송강표 청춘 성장물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tvN ‘나빌레라’ 2화는 오늘 밤 9시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