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성, 가부장적인 아버지로 등장
어린 심덕출의 꿈 반대
사진=tvN '나빌레라' 방송 화면.
사진=tvN '나빌레라' 방송 화면.


배우 정재성이 강렬한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박인환 분)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송강 분)의 성장을 담은 인기 웹툰 ‘나빌레라’를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정재성은 극 중 어린 심덕출의 아버지로 등장했다. 정재성은 어린 덕출이 무용수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자 그의 목덜미를 단숨에 잡아채는 것은 물론, 무용수가 되겠다는 덕출에게 호통을 쳤다.

고루한 신념을 가진 덕출의 아버지는 “사내자식이 분 바르고 춤이라도 추겠다는 거야?”라며 기를 쓰고 무용을 반대했고, “너 평생 가난하게 살 작정이야? 내가 누구 때문에 허리가 휘어져라 등짐 지는데”라며 자신의 처지를 한탄했다.

이렇듯 현실적이고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모습을 완벽히 연기해낸 정재성은 작품마다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안정감 있는 연기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그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 ‘검사내전’, ‘부부의 세계’와 영화 ‘내부자들’, ‘골든슬럼버’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나빌레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