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최고 시청률
고퀄리티 엔딩 모음
"계속 지켜봐달라"
'마우스' / 사진 = tvN 제공
'마우스' / 사진 = tvN 제공


'마우스'가 마지막 순간까지 눈길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고퀄리티 엔딩을 쏟아내며 진정한 엔딩맛집에 등극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는 회를 거듭할수록 충격적인 반전이 연이어 터지는 흥미진진한 서사와 탁월한 감각의 연출력, 내공 충만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진 탄탄한 작품성의 웰메이드 스릴러로 열렬한 지지를 끌어내고 있다. 이와 같은 인기를 방증하듯 지난 6회 최고 시청률이 8.6%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고,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를 차지, 영화를 넘어서는 명드다운 걸출한 행보를 보였다.

강렬한 긴장감과 오감만족 짜릿함을 선사해 시청자들을 잠 못 이루게 만들고 있는 '마우스' 표 엔딩 베스트4를 꼽아봤다.

▼ 1회. "신은 결코 나의 기도를 들어주지 않았다" 첫 회 '핏빛 엔딩'

'마우스' 첫 회는 희대의 연쇄 살인마 프레데터 탄생 이전의 서사를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와 이해도를 끌어올렸다. 헤드헌터 한서준 역 안재욱, 한서준 아내 성지은 역 김정난, 대니얼리 조재윤과 재훈 역 김강훈의 독보적 열연이 돋보인 가운데, 이날 엔딩은 재훈이 "신은 결코 나의 기도를 들어주지 않았다. 나는 결국 살인마가 되었다"라는 독백을 전함과 동시에, 죽은 계부를 무감한 눈빛으로 바라보더니 인기척이 나는 위층으로 저벅저벅 발걸음을 옮기는 '핏빛 족적 엔딩'이 펼쳐져 충격을 안겼다. 이렇듯 강렬하고 충격적인 비극의 전조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이끌어냈다.

▼ 3회. 이승기 VS 권화운 쫓고 쫓기는 추격전, 시청자 심박수 증폭시킨 추격 엔딩

극중 정바름(이승기 분)은 "여대생 죽인 놈을 봤다"는 봉이 할머니(김영옥 분)의 메시지를 확인하고 부리나케 동네로 뛰어갔고, 봉이 할머니가 피를 흘린 채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인기척이 들린 곳을 따라갔다가 검은 우비를 쓴 사내를 마주치고 격렬한 추격전을 벌였던 것. 이때 달려오는 승용차에 부딪힌 정바름은 자신을 둘러싼 인파 속 싸늘한 눈빛으로 내려다보는 검은 우비 사내를 발견했지만 끝내 정신을 잃고 말았다. 쏟아지는 장대비 속 쫓고 쫓기는 두 남자의 추격전이 보는 이의 심박수를 증폭시키며, 첫 회 시청률을 뛰어넘고 자체 최고 기록을 전하는 기염을 토했다.

▼ 4회. "이승기가 왜 거기서 나와?" 안방극장 발칵 뒤집은 목발 엔딩

정바름과 고무치(이희준 분), 최홍주(경수진 부) 등은 계속해서 도발을 일삼는 프레데터를 수면 위로 끌어내기 위해 생방송을 강행하는 정면승부를 가동했다. 고무치는 분노에 이글대는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프레데터를 향해 "한국이가 살아있는지부터 증명해. 그래야 게임이 공정하잖아?"라고 제안한 뒤, "네가 왜 그 사람들을 죽였는지, 정확히 말해 줄 테니까"라고 선전포고해 전율을 일게 했다. 그리고 다음 장면, 어둠 속 고트맨 가면을 쓴 어린아이가 손이 묶인 채 앉아 있고, 끼익 문이 열리는 소리와 함께 목발이 비춰지더니, 다리를 절뚝이는 정바름이 무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충격 엔딩이 펼쳐져 안방극장을 숨멎하게 만들었던 것. 예상치 못했던 반전 엔딩에 "소름끼쳤다"는 시청자 반응이 속출했고, 다시금 자체 최고 시청률을 선사, 엔딩 맛집다운 명성을 입증했다.

▼ 6회. 원래부터 사패였다? VS 수술 후 잘못됐다! 의견 분분 각성 엔딩

정바름은 연쇄 살인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성요한(권화운 분)의 집을 찾았고 지하 비밀 공간에 자신과 관련한 정보가 수집돼있는 것을 보고 경악했다. 그 시각 성요한 역시 정바름의 집을 찾아갔던 상황. 다시금 조우하게 된 두 사람은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고, 오봉이(박주현 분)의 연락을 받고 현장에 급히 도착한 고무치가 성요한에게 총알을 명중시키며 정바름과 성요한 모두 심각한 부상을 입고 쓰러지고 말았다. 이어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정바름이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깨어난 후 새장 속 어벙이를 텅 빈 눈빛으로 바라보더니 목을 확 비틀어 창밖으로 내던지고 마는 ‘각성 엔딩’으로 시청자에게 또 한 번 충격을 안겼던 것. 이와 같은 정바름의 변화에 "사이코패스 본능이 깨어난 것", "수술 도중 어떤 일이 생긴 것" 등 분분한 의견이 오가고 있는 가운데, 각성 엔딩 그 후 이야기가 전달될 7회 분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제작진 측은 "'워낙 강렬한 엔딩 덕에 방송이 끝나고도 여운이 남는다'는 반응들이 많아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하며 "앞으로 남은 이야기들 역시 상상 그 이상의 전개가 펼쳐진다. 반전 맛집, 엔딩 맛집 등의 명성을 얻고 있는 '마우스'의 행보를 계속해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 7회는 오는 24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