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당운쓰', 오는 26일 전편 공개
전소니X기도훈X박상남X김우석X갈소원 출연
김병수 감독 "발암 유발 NO, 악역 없다"
전소니 "기분 좋게 보는 작품 하고파"
배우 기도훈(왼쪽부터), 전소니, 갈소원, 김병수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김우석, 박상남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이하 '당운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티빙
배우 기도훈(왼쪽부터), 전소니, 갈소원, 김병수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김우석, 박상남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이하 '당운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티빙


라이징 스타들의 가슴 설레는 로맨스가 찾아온다. 훈훈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강타한 전소니와 기도훈을 시작으로 박상남, 김우석, 갈소원 등이 모여 특별한 시너지를 펼친다.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이하 '당운쓰')에서다.

22일 오후 '당운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병수 감독과 배우 전소니, 기도훈, 박상남, 김우석, 갈소원이 참석했다.

'당운쓰'는 인간의 운명을 쓰는 신 신호윤(기도훈 분)이 세기의 로맨스를 완성하기 위해 막장 드라마를 쓰는 작가 고체경(전소니 분)의 습작을 표절해 명부를 작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 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연출한 김병수 감독과 MBC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를 집필한 은선우 작가가 의기투합해 첫 호흡을 맞춘다.

이날 김 감독은 "코로나 시대에 건강하고 행복한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 가장 큰 특징은 발암 유발 캐릭터가 없다. 즉 악역 없는 드라마로 유쾌하고 즐겁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캐스팅하게 된 계기에 관해서는 "판타지 드라마인 만큼 시청자들에게 뿌리 내려야 된다고 생각했다. 고체경 역이 제일 중요했는데, 대본을 보자마자 전소니가 하면 연출을 하겠다고 했다"면서 "전소니가 이 드라마랑 싱크로율이 너무 좋을 것 같더라. 신의 역할들은 인간 세계에서 볼 수 없는 비주얼이어야 된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해서 기도훈과 박상남을 캐스팅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우석은 정바름 그 자체다. 너무 바르게 생겼다. 갈소원은 워낙 아역 때부터 유명했다. 삼신이라는 존재 자체를 시청자들이 볼 때 다가가기 쉬운 느낌이면 좋겠다는 마음에 인지도가 있는 얼굴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김우석(왼쪽부터), 전소니, 기도훈이 '당운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
김우석(왼쪽부터), 전소니, 기도훈이 '당운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
배우들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비밀리에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막장 드라마계의 라이징 스타 고체경 역의 전소니는 "기분 좋은 마음으로 볼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 이 드라마는 설정이 가장 재밌는 것 같다"면서 "운명을 쓰는 신은 다른 작품에서도 많이 볼 수 있지만, 신이 연애를 잘 몰라서 인간에게 훔쳐다가 쓰는 것이 신선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부분들이 아이러니하지만 공감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성실하게 인간의 운명을 쓰는 신 신호윤을 연기하는 기도훈은 "처음 오디션을 볼 때 (신호윤이) 나랑 맞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이 저에게 용기와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어줘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박상남은 신호윤과 함께 운명을 쓰는 동료 신(神)이자 '운명 복붙'의 대가 명으로 분한다. 그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너무 재밌었다. 대단한 제작진과 연기를 잘하기로 유명한 배우들 사이에 끼어서 작품을 하고 싶었다"며 웃었다.

신호윤 덕택에 완벽한 운명으로 설계된 삶을 살고 있는 정바름으로 나오는 김우석은 "처음에는 정바름 역할이 꼭 정해놓고 오디션을 본 게 아니다. 모든 역할을 열어놓고 시작했는데 악역이 없어서 좋았다. 모든 캐릭터가 다 매력있었고 대본을 읽었을 때 술술 읽혀서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갈소원은 운명이 기록될 명부를 만드는 삼신으로 등장한다. 그는 "인간과 신의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재밌을 것 같았다. 캐릭터 설정이 독특하고 신선했다"고 밝혔다.
박상남(왼쪽부터), 갈소원, 기도훈. /사진제공=티빙
박상남(왼쪽부터), 갈소원, 기도훈. /사진제공=티빙
'당운쓰'는 라이징 스타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배우들은 또래들과의 호흡으로 훈훈한 현장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마쳤다고 했다. 전소니는 "처음 대본 리딩을 저만 빼고 했었다. 작품을 함께 하기로 했으나, 참여할 수 없는 일정으로 인해 조금 늦게 들어왔다"면서 "근데 다른 동료들이 벌써 친해져 있더라. 조금 데면데면하면서 들어갔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친구들이 잘 챙겨줘서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며 웃었다.

박상남은 "또래 배우들이다 보니 에너지를 표출하기가 쉬웠다. 다 같이 모여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었다. 다들 너무 잘해서 촬영장을 빨리 가고 싶었고, 동료들이 연기하는 걸 보면서 나도 힘을 얻어서 더 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우석은 "대본 리딩 때부터 너무 편했다. 또래들이라 편하게 의견을 묻고 진행한 덕에 유쾌하게 연기했던 기억밖에 없다"고 이야기했다.

갈소원은 "너무 예쁘고 잘생긴 언니, 오빠들이랑 해서 너무 좋았다. 말도 잘 붙어주고 잘 챙겨줘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기도훈, 전소니. /사진제공=티빙
기도훈, 전소니. /사진제공=티빙
전소니는 자신이 연기하는 역할에 관해 "고체경은 탱탱볼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고, 기가 죽지 않는 탄성이 있는 사람 같다. 막장 드라마를 쓰려면 자기 감정의 폭이 오르락내리락 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고체경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을 통해 펌을 하며 외적인 변신에 시도한 전소니는 "그동안 보여줬던 모습과 달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제일 처음으로 고체경의 외모에서 잡았던 콘셉트다. 밝고 에너제틱한 캐릭터를 처음 해봐서 이전 작품과는 외적으로 많이 다를 수 없지 않을까 싶다"면서 "처음에는 드라마 작가라는 직업에 대해 너무 진지하게 다가갔다. 직업도 중요하지만 대하는 자세나, 일을 할 때 모습이나 태도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소니는 기도훈과의 연기 호흡을 점수로 매겼을 때 '100점'이라고 했다. 이에 기도훈은 "전소니가 항상 좋은 태도로 현장을 오는 걸 보면서 나 자신에 대한 자극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호윤이 신으로 어떻게 살아갔는지 많이 고민하고 집중했다. 그 기준으로 작품을 바라봤다. 그거에만 집중해서 살았기 때문에 어떻게 보여질지 모르겠다. 잘 보고 판단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운쓰'는 오는 26일 오후 4시 전편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