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감정변화
세심한 연기력
내공 폭발 '빌런'
'빈센조' 김여진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빈센조' 김여진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배우 김여진이 다채로운 감정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여진은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에서 냉철함, 분노, 공포까지 다양한 감정 변화를 느끼는 최명희를 세심한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이날 김여진은 잔인함을 드러낸 장준우(옥택연 분)에게도 기가 죽지 않은 채 자신만의 신념을 내세우는 강인한 매력을 자아냈다. 위험한 순간에 놓인 그 때를 즐긴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빌런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렇게 냉철함을 유지하던 그는 홍차영(전여빈 분)과 빈센조(송중기 분)의 경고 앞에서 이성을 잃는 모습을 보이며 180도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홍차영이 방송에서 다시 한 번 줌바 댄스를 추는 자신을 우스꽝스럽게 흉내를 내자 분노가 폭발한 것. 뿐만 아니라 빨래방에서 온 몸이 피로 물든 래리강(김설진 분)이 다가오자 공포심에 두려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김여진은 한 회 안에서 극과 극을 달리는 감정을 자연스럽게 조율하며 몰입도를 더욱 극대화했다. 또 그는 '빈센조'에 출연하는 배우들과 각기 다른 찰떡궁합 연기 호흡을 펼쳐 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다채로운 감정 변주로 연기 내공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김여진. 앞으로도 팽팽한 대립 속에서 눈에 띄는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