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얼음판 분위기
첫 방송 D-day
"발레 도전 지켜봐달라"
'나빌레라' / 사진 = tvN 제공
'나빌레라' / 사진 = tvN 제공


'나빌레라' 박인환의 일촉즉발 칠순 잔치가 포착됐다.

22일 밤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극본 이은미 연출 한동화)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지난 2016년 첫 연재를 시작한 이래 별점 만점, 평점 10점을 기록하며 웹툰 마니아들의 인생 웹툰으로 손꼽히는 웹툰 '나빌레라'(HUN, 지민)를 원작으로 해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박인환은 극중 삶의 끝자락에서 가슴 깊이 담아뒀던 발레의 꿈을 꺼내 든 은퇴한 우편 배달원 ‘덕출’로 변신한다. 덕출은 우연히 눈부신 재능을 갖춘 무용수 채록(송강 분)의 발레 연습을 보게 된 뒤 마지막 불꽃을 태우기로 결심한다. 이에 ‘일흔’ 덕출과 스물셋 채록이 함께 날아오르기 위한 꿈의 도전이 안방극장에 가슴 찡한 감동과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와 관련 '나빌레라' 측이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박인환(덕출 역)의 칠순 잔치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박인환은 가족들의 축하가 쑥스러운 듯 멋쩍은 미소를 짓고 있고, 아내 나문희(해남 역)는 환한 미소와 함께 애정 어린 눈길로 남편 박인환을 바라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는 듯 두 사람의 행복한 모습만으로 이들이 장성한 자식들에게 온기가 가득한 보금자리라는 걸 엿보게 한다.

하지만 훈훈했던 순간도 잠시, 삼남매의 등판과 함께 칠순 잔치가 살얼음판 분위기로 바뀌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늘 자신의 방식으로 가족들을 통제하려는 정해균(성산 역)의 잔소리 폭탄이 쏟아지기 시작한 것. 이에 발끈한 동생 김수진(성숙 역)과 그녀를 말리느라 진땀 흘리는 남편 정희태(영일 역), 막내 조복래(성관 역) 또한 입을 꾹 다물고 숨을 죽이고 있는 등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 박인환의 칠순 잔치에서 어떤 사건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처럼 개성 넘치는 대가족을 이끄는 박인환, 나문희의 현실 노부부 포스와 함께 만나면 하면 으르렁거리는 삼남매의 극과 극 케미가 어떻게 그려질지 '나빌레라' 첫 방송에 관심이 모아진다.

'나빌레라' 제작진은 "극중 덕출의 가족은 지극히 평범하면서도 각자의 개성으로 똘똘 뭉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실 가족"이라며 "박인환의 발레 도전과 함께 펼쳐질 삼남매의 각기 다른 반응에 주목해서 보시면 더욱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나빌레라'는 22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