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회의원 이용호, '펜트하우스2'에 공개 서한
"봉태규 배지만이라도 바꿔 달라"
국회의원 이중성 조롱 장면…"정치 불신 심화 우려"
/사진=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영상 캡처
/사진=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영상 캡처


현직 국회의원이 '펜트하우스2'에 등장하는 국회의원 설정과 묘사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를 드러내며 변화를 촉구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19일 "'펜트하우스2' 제작진께 드리는 공개 서한'이라는 타이틀로 "이규진의 배지만이라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이용호 의원은 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을 지역구로 한 2선 국회의원이다.

이 의원은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이규진이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을 하다 거짓으로 기절해 천막으로 들어가 진수성찬을 먹고, "내가 국회의원이 됐으니 집값이 오른 것"이라고 자랑하는 장면을 문제삼았다.
/사진=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영상 캡처
/사진=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영상 캡처
이 의원은 "보기 민망했다"며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지만, 신랄한 풍자 수준을 지나 '조롱의 한계'를 넘어선 게 아닌가 싶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드라마는 현실을 거울처럼 비추면서 풍자의 효과를 더했다"며 "드라마 속에서 특히 눈길이 갔던 것은 국회의원 배지였습니다. 어떻게 구했는지 궁금해질 정도로 제가 갖고있는 배지와 너무도 똑같았다. 그 사실성과 개연성 때문에 우리 사회의 정치 불신이 더욱 심화될까 걱정"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드라마를 비롯한 모든 작품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다는 것을 존중합니다. 그러나 부작용이 우려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며 "이규진의 배지만이라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다음은 이용호 의원 공개 서한 전문
펜트하우스2 제작진께 드리는 공개 서한 - 이규진의 배지만이라도 바꾸어주십시오!

얼마 전 우연히 펜트하우스2의 몇 장면을 보았습니다.

이규진 국회의원이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을 하는데, 거짓으로 기절해 천막으로 들어가 진수성찬을 먹고, “기절했으니 이제 단식을 자연스럽게 끝내도 되겠다”며 좋아하고, 주식 정보를 미리 파악하지 못해 분노하고, 본인이 국회의원이 돼서 집값이 올랐다 자랑하기도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현실 속 국회의원으로서 보기 민망할 정도였습니다.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신랄한 풍자의 수준을 지나 ‘조롱의 한계’를 넘어선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우리 정치가 국민을 만족시켜드리기는커녕,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은 맞습니다. 날마다 비수 같은 말로 서로를 공격하고 있고, 도덕성이 도마 위에 오르는 일도 허다합니다. 우리 정치권이 자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드라마는 현실을 거울처럼 비추면서 풍자의 효과를 더했습니다. 사실 그 장면을 보게 된 것도 한 국회의원이 진짜 농성을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드라마 속에서 특히 눈길이 갔던 것은 국회의원 배지였습니다. 어떻게 구했는지 궁금해질 정도로 제가 갖고있는 뱃지와 너무도 똑같았습니다.

그 사실성과 개연성 때문에 우리 사회의 정치 불신이 더욱 심화될까 걱정입니다. 펜트하우스2는 많은 이들이 애청하는 드라마이고, 특히 젊은 층에서 인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작품이 현실을 반영한 것인데, 반대로 작품을 통해 현실을 바라보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고려할 필요도 있습니다.

저는 드라마를 비롯한 모든 작품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다는 것을 존중합니다. 그러나 부작용이 우려되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우리 사회는 양극화와 진영논리에 따른 분열, 정치 불신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점점 많은 사람들이 정치를 외면하고 있고, 정치적 의견이 있어도 다른 이들에게 밝히기 조심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이 오래 이어질수록 사회는 건강함을 잃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기 마련입니다.

그러니 이규진의 배지만이라도 바꿔 달아주십시오. 사실성을 조금만 희석시켜서 시청자가 한 발짝이라도 떨어져 볼 수 있게 해주셨으면 합니다. 디테일적인 부분까지 현실과 똑같지 않아도 드라마가 의도한 효과는 잘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깨끗하게 일하는 국회의원도 있다는 것을 국민께서 아실 수 있도록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정치가 하루빨리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2021년 3월 19일
국회의원 이 용 호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