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나나와 호흡, 독특한 재미"
나나 "부딪히는 부분 없이 잘 맞아"
비주얼 커플 로맨스 기대감 UP
'오! 주인님' 스틸컷/ 사진=MBC 제공
'오! 주인님' 스틸컷/ 사진=MBC 제공


MBC 새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 주연배우 이민기, 나나가 서로와의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오! 주인님’은 연애를 ‘안’ 하는 남자와 연애를 ‘못’ 하는 여자의 심장밀착 반전 로맨스다. 올봄 시청자 가슴속에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보다 설레고 따뜻한 로맨스 기운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 주인님’을 향한 대중의 관심, 그 중심에는 남녀 주인공 이민기(한비수 역)와 나나(오주인 역)가 있다. 두 사람은 캐스팅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팔등신 비율부터 앙큼 발랄 분위기까지 꼭 닮은 비주얼 커플, 그림체 커플로 기대를 모았다. 여기에 ‘오! 주인님’ 조진국 작가가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를 극찬하면서 이 같은 기대는 더욱 치솟았다.

그렇다면 실제로 극 중 동거 로맨스를 함께 연기하고 있는 이민기와 나나는 서로에 대해, 서로의 연기와 호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직접 물어봤다.

이민기는 “나나는 우선 너무 착한 사람이다. 감성적으로 섬세하고 생각도 많이 한다. 그런데 본인 스스로는 생각을 별로 안 한다고 말 하더라. 그렇게 섬세하면서도 무덤덤한 태도들이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주인이랑 꽤 닮아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나가 만들어가는 주인이가 비수와의 호흡에서 독특한 재미를 유발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나나는 “이민기 선배님은 늘 편하게 대해 주시고 촬영에 들어가기 전 여러 번 같이 대본 리딩을 해주셔서 촬영할 때는 부딪히는 부분 없이 호흡이 잘 맞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비수와 오주인의 신선한 동거 로맨스가 드라마 ‘오! 주인님’만의 특별함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극 중 두 사람이 그릴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티저 포스터를 시작으로 메인 포스터는 물론 동반 화보에서도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한 이민기와 나나. 비주얼 케미 뿐 아니라 두 사람 서로 호흡에 만족할 정도로 로맨스 연기 케미도 빛날 것으로 보인다. 이민기와 나나 그림체 커플의 색다른 동거 로맨스 ‘오! 주인님’이 기대된다.

‘오! 주인님’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