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기자 간담회
이규회, 연쇄살인마 강진묵 役으로 호평
'괴물' 배우 이규회./사진제공=JTBC
'괴물' 배우 이규회./사진제공=JTBC


배우 이규회가 연쇄 살인마를 연기하며 가장 인상 깊었던 반응에 대해 밝혔다.

19일 오후 JTBC 금토드라마 ‘괴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지난 2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괴물’은 매 회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수려한 영상, 리드미컬한 편집의 연출, 연기구멍 없는 배우들의 호흡이 시너지를 이루며 연일 호평을 이어갔다. 이에 8회 시청률은 전국 5.4%, 수도권 6.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를 경신, 심상치 않은 상승세까지 타고 있다.

8회에서는 20년에 걸친 희대의 연쇄살인마 강진묵(이규회 분)이 죽음을 맞으며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동식아, 유연이는 나 아니야’라는 메시지는 진실에 한발 다가갔던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을 다시 깊은 어둠 속으로 가라앉게 만들며 새로운 국면을 열었다.

이규회가 연기한 강진묵은 만양읍 구석 골목의 오래된 구멍가게 주인. 늘 자신감이 없고 말을 더듬으며 사람들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했지만, 순박한 강진묵의 얼굴은 가면이었다. 그가 만양읍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이었기 때문.

'괴물'은 이규회의 첫 드라마 작품.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이규회는 "코로나19 때문에 집에만 있어서 체감은 못하는데, 후배들한테 칭찬 문자가 온다. 강진묵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너무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반응에 대해서는 "아내 공연을 보고 같이 나오는데 후배가 자신의 아내가 '괴물' 열혈팬이라면서 사진 한장 찍어달라 하더라. 그래서 나와 아내, 후배 셋이 찍었는데 사진을 본 후배 아내가 나와 아내를 보고 '고소영, 장동건 느낌'이라고 답장이 왔다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 이후 집에서 가끔 아내에게 '소영아' 라고 부른다. 그러면 아내는 쑥쓰럽게 '동건씨'라고 한다"며 웃었다.

'괴물' 9회는 오늘(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