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기자 간담회
유재이, 데뷔 2년 차 신예
'괴물' 최성은./사진제공=JTBC
'괴물' 최성은./사진제공=JTBC


배우 최성은이 여진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19일 오후 JTBC 금토드라마 ‘괴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지난 2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괴물’은 매 회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수려한 영상, 리드미컬한 편집의 연출, 연기구멍 없는 배우들의 호흡이 시너지를 이루며 연일 호평을 이어갔다. 이에 8회 시청률은 전국 5.4%, 수도권 6.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를 경신, 심상치 않은 상승세까지 타고 있다.

8회에서는 20년에 걸친 희대의 연쇄살인마 강진묵(이규회 분)이 죽음을 맞으며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동식아, 유연이는 나 아니야’라는 메시지는 진실에 한발 다가갔던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을 다시 깊은 어둠 속으로 가라앉게 만들며 새로운 국면을 열었다.

유재역 역을 맡은 최성은은 엄마가 실종된 이후 만양 정육점을 지켜내고 있는 강단 있는 정육점 사장의 모습부터 10년간 엄마를 찾기 위해 전국을 뛰어다니는 안쓰러운 딸의 모습까지. 간극을 유연하게 넘나드는 열연을 펼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데뷔 2년 차 신예 최성은은 "주변 분들이 재밌게 보고 있다고 연락이 와서 인기를 조금 실감하고 있다. 나 역시 시청자로서 매주 챙겨보는데 7, 8회가 유독 더 재밌더라. 점점 재밌다고 하는 사람도 많아지고 세심하게 추리해주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성은은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점으로 "유재이라는 인물의 서사에 대해 이해하고, 공감하려고 노력했다. 물론 유재이가 겪은 일련의 사건들이 감히 공감할 수 없는 큰 사건이라 힘들었지만 최대한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육점을 운영하는 역할이라 마장동에 가서 한동안 정육을 배웠다. 칼 쓰는 게 생각보다 재밌더라. 칼 맛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재이는 '괴물' 4회에서 이동식의 체포 소식에 한주원에게 계란까지 던지며 분노를 표출했다. 최성은은 "그날 여진구 선배님을 처음 뵙는 장면이었다. 그래서 전날 집 화장실에서 미리 계란을 던져봤다. 힘 조절이 안 될까봐"라며 "다행히 여진구 선배님이 성격이 너무 좋아 웃으며 받아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여진구는 "계란이 잘 안 깨지더라. 생각보다 많이 맞았다. 조금 아팠다"며 장난스럽게 답했다.

'괴물' 9회는 오늘(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