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사진=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가 김소현, 정가람, 송강의 화기애애한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현장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1공개된 메이킹 영상은 배우들이 각 캐릭터를 연기하며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꼽은 #갈대마음, #온도차, #성숙함이라는 키워드를 담고 있다.

김소현은 “줄다리기하는 느낌의 마음을 표현해나가기 위해 노력했다”며 시청자들이 조조의 마음에 공감할 수 있게 연기하는 데에 가장 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정가람, 송강 두 배우와 호흡을 다져나간 김소현의 활약은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정가람은 “온도차를 확실히 보여주려고 했다”며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조조 앞에서는 내색하지 않고 묵묵히 조조의 곁을 지킨 혜영으로 완벽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를 전했다.

“장난기를 다 빼고 연기했다”는 송강은 시즌2를 맞아 더욱 성숙해진 선오를 그리기 위해 촬영이 시작되면 평소의 장난기를 벗고 선오의 감정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은 입을 모아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에 대한 코멘트를 덧붙였다. 첫 번째 시즌의 뜨거운 반응에 이어 두 번째 시즌으로 다시 만나게 된 배우들은 “훨씬 더 똘똘 뭉친 느낌”(김소현)으로 더욱 편안하게 캐릭터에 이입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시즌2는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