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사이몽 셀카 촬영 현장
해맑은 분위기 속 담긴 비밀은?
'오케이 광자매' 스틸컷./사진제공=KBS
'오케이 광자매'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최대철과 하재숙이 서로 다른 이유 속 ‘동상이몽’ 셀카 사진 촬영으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단 2회 만에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6%, 순간 최고 시청률 27.9%를 돌파하며 파죽지세 상승세를 증명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대철과 하재숙은 ‘오케이 광자매’에서 각각 아내가 원하는 대로 딩크를 하고 있지만 늘 마음속은 아이를 원하는 잘 나가는 변호사 배변호 역과 넉넉하고 수더분한 외모를 가진 배변호사의 단골 식당 주인 신마리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아내와 처제들에게 열외로 취급받은 배변호(최대철 분)가 단골이었던 신마리아(하재숙 분)의 식당을 찾아가 술을 마신 후 만취했고, 몸을 가누지 못하는 배변호를 돌보던 신마리아가 눈앞의 숙박업소를 보고는 눈을 감으며 성호를 긋는 모습으로 의문을 남겼다.

이와 관련해 오는 20일 방송되는 ‘오케이 광자매’ 3회에서는 최대철과 하재숙이 초밀착한 포즈로 셀카 촬영에 나선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극중 신마리아가 갑작스럽게 배변호의 사무실을 방문한 장면.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기념사진을 찍자는 부탁을 건넸고, 배변호는 다소 어색해하면서 신마리아 옆에 나란히 선다. 이어 환한 표정의 배변호와 브이 포즈를 취한 신마리아가 한 장면에 담기면서 두 사람이 셀카 촬영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최대철과 하재숙은 척척 맞는 연기 케미는 물론이고 밝은 웃음과 재치 넘치는 장난으로 현장을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우고 있다”며 “변호사와 단골 식당 주인의 셀카 촬영이 불러일으킬 심상치 않은 파란은 과연 무엇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오케이 광자매’ 3회는 오는 20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