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만찢' 만남
달콤·섹시 청춘 로맨스 온다
'언더커버' 후속 방영 확정
/사진=나무엑터스, 9ato엔터테인먼트
/사진=나무엑터스, 9ato엔터테인먼트


송강, 한소희 역대 최강 비주얼 커플이 온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알고있지만'이 '언더커버' 후속으로 6월 방송을 확정지었다. 대세 '비주얼'과 연기력까지 겸비한 송강, 한소희가 뭉쳤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밀당 청춘의 리얼 연애담이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한다.

'조선혼담공장소 꽃파당', '뱀파이어 탐정', '마성의 기쁨'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김가람 감독과 정원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무엇보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드라마 제작 소식이 전해지기 무섭게 캐스팅에 대한 드라마 팬들의 폭발적 관심이 쏟아졌다. 원작을 찢고 나온 송강, 한소희의 '핫'한 만남은 극강의 비주얼 커플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감정에 서투른 '낫(Not)어른' 스물두 살의 청춘 박재언과 유나비의 뜨겁고도 차가운 현실 연애를 두 청춘 배우가 어떻게 풀어낼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치명적인 남자 박재언은 송강이 맡았다.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유쾌한 박재언은 사실 타인에게 무관심한 비연애주의자,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밀당의 고수다. 완벽하게 선을 긋고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그는 나비를 만나면서 자꾸만 그 선을 넘고 싶어진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등을 통해 대세 청춘 배우로 떠오른 송강이 마성의 남자 박재언을 완성한다. 송강은 "'알고있지만'에 함께 하게 되어 설레고 기대된다. 박재언이라는 인물을 통해 저의 색다른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한소희는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혹독하고 허무하게 끝난 첫사랑의 기억으로 다시는 사랑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다짐한 나비는 운명을 믿지 않는다. 이런 담백하고 쿨한 나비를 흔드는 유일한 남자, 박재언의 존재는 마치 마법이라도 걸린 듯 그녀의 일탈을 부른다. '부부의 세계'에서 자신의 매력을 강렬하게 각인시킨 한소희의 변신에 그 어느 때 보다 기대감이 쏠린다.

한소희는 "평소 좋아하던 웹툰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많이 떨리고 부담도 되지만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첫 촬영이 기대된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