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시청률 20%↑
비통함 가득 포착
"혼신의 열연, 압도"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검은 상복을 입고 폭풍 오열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드리우고 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무엇보다 '오케이 광자매' 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0.3% 2부 23.5%를 기록, 첫 방송부터 20%를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우면서 명불허전 문영남 작가의 위엄을 증명한 상황. 1회에서는 아내에게 이혼 소장을 받은 아버지 이철수(윤주상)와 '광자매' 첫째 딸 이광남(홍은희)-둘째 딸 이광식(전혜빈)-막내 딸 이광태(고원희)의 치열한 전쟁이 펼쳐졌다. 아버지 이철수는 엄마와 합의하고 이혼하라며 공격을 가하는 세 딸들을 설득할 수 없자 허탈해했던 터. 특히 1회 엔딩에서는 약을 먹고 쓰러진 이철수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이광식이 이광남에게 전화를 걸어 "아부지 돌아가셨대"라고 울먹거려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14일 방송될 '오케이 광자매' 2회에서는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관을 붙잡으며 절절하게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광남, 광식, 광태가 장례를 치르며 화장을 위해 이동하는 장면. 무겁게 내려앉은 공기 속에서 첫째 딸 이광남은 두 손을 부여잡은 채 연신 눈물을 떨궈내고, 둘째 딸 이광식은 슬픔이 북받친 허망한 눈빛으로 관을 바라보는 가하면, 막내 딸 이광태는 얼굴 가득 눈물범벅이 된 상태로 비통함을 드러낸다. 이내 세 사람이 관에 매달리다시피 온몸을 던져 폭풍 오열을 쏟아내면서, 이들이 애끊는 절규를 하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의 장례식 장면은 지난 2월에 촬영이 이뤄졌다. 세 사람은 감정선이 최고조로 치달아야하는 이 장면의 촬영을 앞두고 말수조차 줄인 채 차분하게 몰입을 이어갔던 상태. 큐사인과 동시에 세 사람은 가슴 속 깊은 슬픔을 오롯이 터트리며 눈물을 뚝뚝 흘려내 보는 이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애절하게 흐느끼던 세 사람은 장면에 집중한 나머지 촬영을 마친 후에도 감정을 추스르기 힘들어하면서 자리를 뜨지 못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홍은희와 전혜빈, 고원희는 혼신을 쏟아내는 오열 연기로 현장마저 먹먹하게 만들었다"며 "과연 광남, 광식, 광태 세 딸들이 갑자기 슬픔 가득한 장례식을 치르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14일 방송될 2회에서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2회는 14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